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불타는 홍콩’에 묻힐까? - 서울와이어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불타는 홍콩’에 묻힐까?
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불타는 홍콩’에 묻힐까?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09.30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건국 70주년을 맞은 중국이 역대 최대 규모의 행사를 계획하고 있지만 수주째 대규모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홍콩이 축제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홍콩 경찰은 10월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인 국경절에 열리는 시위는 폭력 사태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며 시위를 불허했지만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해 온 민간인권전선은 이날 오후 2시에 대규모 시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0일(현지시간) AFP통신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은 송환법 반대로 시작된 홍콩 시위가 민주화 요구로 이어지며 지난 6월부터 반중(反中) 시위가 열리고 있다며 중국 국경절에 홍콩 시위가 열리면 혼란이 확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10월 1일은 1949년 10월 1일 마오쩌둥(毛澤東)이 중화인민공화국 수립을 선포한 지 70년이 되는 날이다.


건국 70주년 국경절을 앞두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건국 70주년을 축하 만찬 연설에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철저히 이행할 것”이라며 “단결은 쇠이며 강철이고 힘”이라고 결속을 호소했다. 


이어 “본토의 전폭적인 지지와 본토를 사랑하는 홍콩과 마카오 주민들의 노력으로 (홍콩은) 본토와 함께 번영하고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주요 외신은 홍콩 시위와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에 따른 혼란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며 신중국 70주년의 권위를 더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AFP는 지난 주말 시위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하면서 홍콩은 1997년 중국에 반환된 이래 최악의 정정 불안으로 흔들리고 있다며 국경절 시위를 통해 홍콩 시민들이 독재적인 중국과 자유로운 홍콩의 차이를 강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홍콩 경찰이 시위를 허가하지 않아도 시민들이 거리로 몰려나올 것”이라며 한 홍콩 정치 평론가를 인용해 “전 세계에 중국의 국경절 축하 행사가 아니라 불타는 홍콩의 영상이 비춰질 것”이라고 전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