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 대우건설, 최근 4년 피해 사례 1위 건설사 '불명예' - 서울와이어
[2019국감] 대우건설, 최근 4년 피해 사례 1위 건설사 '불명예'
[2019국감] 대우건설, 최근 4년 피해 사례 1위 건설사 '불명예'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0.07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사진=대우건설 제공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대구건설이 도급 순위 상위 20개 건설사 중 피해 사례가 가장 많은 건설사란 불명예를 안았다.
 

7일 국회 정무위원회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에 따르면 소비자원으로 접수된 도급순위 상위 20위 건설사의 소비자피해 상담 건수는 2017년 544건에서 지난해 783건으로 200건 이상 증가했다. 올해는 1∼7월에만 543건이 접수돼 연간 기준으로는 작년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소비자 피해 상담이 가장 많이 접수된 곳은 대우건설로 341건이었다. 다음 현대건설(226건), 반도건설(177건) 등 순으로 나타났다.


대우건설은 단순 상담뿐 아니라 '아파트 피해구제' 접수도 가장 많았다. 이 기간 대우건설에 대한 피해구제 접수는 26건으로, 전체 135건의 19.1%를 차지했다.
 

대림산업은 13건, 현대건설·GS건설은 각 12건으로 뒤를 이었다.


유의동 의원은 "건설사 소비자 피해의 경우 소비자피해 상담이나 피해구제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소비자가 재산상 큰 타격을 입게 된다"며 "공정거래위원회나 소비자원은 물론 건설산업을 담당하는 국토교통부도 소비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