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일자리예산 늘려 '고용쇼크' 대응…22조 넘어설듯 추경 속도감 있게 진행 - 서울와이어
내년 일자리예산 늘려 '고용쇼크' 대응…22조 넘어설듯 추경 속도감 있게 진행
내년 일자리예산 늘려 '고용쇼크' 대응…22조 넘어설듯 추경 속도감 있게 진행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8.08.19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용상항 관련 긴급 당정청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용상항 관련 긴급 당정청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9일 최악의 고용상황에 대응키 위해 내년도 일자리 예산 증가 폭을 올해보다 3조원 늘려 책정키로 했다.

 

우선 당정청은 2019 회계연도 일자리 예산을 전년 대비 올해 증가율(12.6%) 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내년도 재정 기조를 확장적으로 운용키로 했다.

 

일자리 예산을 늘려 고용쇼크 상황을 개선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당정청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고용상황 관련 긴급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올해 일자리 예산은 전년 대비 12.6% 늘어난 192300억원이었점을 고려할때  내년 일자리 예산 규모는 역대 최대 수준인 22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당정청은 또 올해 일자리와 추경사업의 집행 점검을 강화하고 4조원 규모의 재정보강 패키지도 신속하게 추진키로 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우선 일자리 상황 및 추경을 속도감 있게 하고 내년 재정 기조를 확장적으로 운용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경제부총리는 "정부는 고용시계가 정상적으로 작동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역량을 집중하겠다" 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고용상황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이 상황에서 다른 누구보다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용문제가 어려운 것은 구조요인, 경제요인, 정책요인이 작용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회의직후 브리핑을 통해 "최근 고용 부진이 매우 엄중하고 심각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면서 "고용상황이 개선 추세로 전환될 수 있도록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여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고용악화 상황을 공감하고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청와대는 현재의 고용부진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무엇보다 임시직·일용직 근로자와 소상공인이 어려움 겪는 데 마음이 무겁고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정책들 효과를 내기 시작하면 우리 경제가 활력을 띄고 경제의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국민들도 성장의 성과를 체감하고 고용상황도 개선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