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 7억 9백만 톤, 전년 대비 2.4% 증가 - 서울와이어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 7억 9백만 톤, 전년 대비 2.4% 증가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 7억 9백만 톤, 전년 대비 2.4% 증가
  • 이명철 기자
  • 승인 2019.10.07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열(860만 톤↑), 철강(610만 톤↑), 불소가스(310만 톤↑) 증가 영향
국내총생산 당 배출량은 전년 대비 0.7% 감소하여 배출 효율성은 높아져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홍동곤)는 ‘국가 온실가스 통계관리위원회(위원장 박천규 환경부 차관)’ 심의를 거쳐 2017년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전년 6억 9,257만 톤에서 1,657만 톤(2.4%↑) 증가한 7억 914만 톤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 전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1,657만 톤↑)는 주로 전기‧열생산(860만 톤↑, 3.5%↑), 철강(610만 톤↑, 6.5%↑), 불소계 온실가스(310만 톤↑, 20.6%↑)에서 발생했다.

 

전기‧열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860만 톤↑)는 석탄(1,260만 톤↑) 및 가스(110만 톤↑) 부문의 증가가 원인이며(석유부문은 520만 톤 감소↓), 석탄의 온실가스 배출이 증가한 이유는 현 정부에서 추진한 노후석탄 조기폐지정책에 따라 2017년 일부설비가 폐지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전 정부에서 허가받았던 설비가 신규 설치된 것이 주요원인으로 분석된다.

 

현 정부에서는 서천 1·2호기가 폐지되고, 영동 1호기는 바이오연료로 전환됐다. 하지만 북평 1·2호기와 신보령 1·2호기, 삼척그린 2호기, 태안 10호기 등 6기가 신설됐다.

 

철강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량(610만 톤↑)은 대부분 원료탄 사용 증가에 따른 배출증가(590만 톤↑)로 발생했다.

 

원료탄 사용이 증가한 이유는 철강제품의 수출회복에 따른 조강 생산량의 증가(3.6%↑)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불소계 온실가스 소비 부문의 배출 증가(310만 톤↑)는 냉매가스(220만 톤↑) 및 공정가스(130만 톤↑) 부문의 배출량 증가로 인해 발생했다.

 

이는 냉방․냉장기 생산 증가에 따른 냉매 가스 수입량 증가(HFCs 49%↑), 반도체·디스플레이 호황에 따른 불소계 가스 구입 증가 영향으로 분석된다.

 

■ 분야별 온실가스 배출비중은 에너지 86.8%, 산업공정 7.9%, 농업 2.9%, 폐기물 2.4% 순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분야 배출량은 국가 총배출량의 86.8%에 해당하는 6억 1,580만 톤으로 전년 대비 2.2% 증가했다.

 

산업공정 분야 배출량은 국가 총배출량의 7.9%에 해당하는 5,600만 톤으로 전년 대비 6.0% 증가했다.

 

농업 분야 배출량은 국가 총배출량의 2.9%에 해당하는 2,040만 톤으로 전년 대비 0.3% 감소했다.

 

토지‧임업(LULUCF*) 분야에서의 온실가스 흡수량은 4,160만 톤으로 전년 대비 5.3% 감소했다.

 

폐기물 분야 배출량은 국가 총배출량의 2.4%에 해당하는 1,680만 톤으로 전년 대비 2.0% 증가했다.

 

온실가스 배출 효율성을 나타내는 배출집약도를 살펴보면, ‘국내총생산(GDP) 10억 원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 대비 0.7% 감소한 456톤/10억 원으로, 1990년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하여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1인당 배출량’은 2013년 13.8톤/명을 기록하고 2014년 이후 2016년까지 소폭 감소했으나, 2017년 13.8톤/명으로 전년 대비 2.1% 증가했다.

 

홍동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가 둔화되었지만,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이 다소 증가하여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국가 전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pen4136@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