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속보]태풍 솔릭 경로 한반도 관통 23일 목포 상륙 ㆍ초속 39m 폭우 동반 - 서울와이어
[기상청 속보]태풍 솔릭 경로 한반도 관통 23일 목포 상륙 ㆍ초속 39m 폭우 동반
[기상청 속보]태풍 솔릭 경로 한반도 관통 23일 목포 상륙 ㆍ초속 39m 폭우 동반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8.08.20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강한 비바람을 동반 6년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이 될 것이 확실시 됨에 따라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돼 대책을 강구해야 할것으로 지적된다./사진=기상청
제19호 태풍 '솔릭'이 강한 비바람을 동반 6년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이 될 것이 확실시 됨에 따라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돼 대책을 강구해야 할것으로 지적된다./사진=기상청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이 강한 비바람을 동반 6년만에 한반도를 관통하는 태풍이 될 것이 확실시 됨에 따라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돼 대책을 강구해야 할것으로 지적된다.

 
기상청은 한반도 관통시 강한 바람을 동반,폭우를 뿌릴ㆍ 가능성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오는 22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23∼24일에는 전국에 폭우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기상청이 날씨누리를 통해 발표한 기상 속보에 따르면 태풍솔릭은 이날 오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940㎞ 부근 해상에 접근중이다.
 
 
 발생 초기 강도는 '약'이고 크기는 소형이던 '솔릭'은 현재 강도 '강', 크기 중형으로 성장한 상태다. 중심기압 960hPa(헥토파스칼)인 '솔릭'은 현재 시속 15㎞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최대 풍속은 초속 39m(시속 140㎞)에 달해 강한 비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예상 이동경로를 보면 수요일인 23일 오전 3시께 목포 남쪽 약 90㎞ 부근 해상을 지나 금요일인 25일 오전 3시 속초 북동쪽 약19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22일 오후 제주도를 시작으로 23∼24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고 제주도와 남해안은 지형적인 영향으로 매우 강한 비바람이 예상돼 각종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 방지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태풍이 우리나라를 관통하면 2012년 9월 '산바' 이후 약 6년 만이다. '솔릭'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전설 속의 족장'을 일컫는다.
 
 
◆19일 오후 4시발표 기상특보
o 폭염경보 : 세종, 대구, 광주, 대전, 경상남도(양산, 합천, 창녕, 밀양), 경상북도(의성, 안동, 예천, 상주, 김천, 칠곡, 군위, 경산, 영천), 전라남도(나주, 함평), 충청북도(영동, 괴산, 청주), 충청남도(계룡, 부여, 금산, 공주), 전라북도(전주, 정읍, 익산, 임실, 무주, 완주)
o 폭염주의보 : 부산, 인천(강화군,옹진군 제외), 서울, 제주도(제주도서부), 경상남도(진주, 남해, 거제, 사천, 거창, 함양, 산청, 하동, 함안, 의령, 김해, 창원), 경상북도(문경, 청도, 경주, 포항, 청송, 영주, 성주, 고령, 구미), 전라남도(무안, 화순, 신안(흑산면제외), 목포, 영광, 영암, 순천, 광양, 장성, 구례, 곡성, 담양), 충청북도(제천, 증평, 단양, 음성, 진천, 충주, 옥천, 보은), 충청남도(당진, 서천, 홍성, 서산, 예산, 청양, 논산, 아산, 천안), 강원도(양구평지, 정선평지, 평창평지, 홍천평지, 인제평지, 횡성, 춘천, 화천, 철원, 원주, 영월), 경기도(파주, 연천, 김포 제외), 전라북도(순창, 남원, 진안, 김제, 군산, 부안, 고창, 장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