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윤중천 별장 접대' 의혹 보도에 명예훼손 고소 - 서울와이어
윤석열, '윤중천 별장 접대' 의혹 보도에 명예훼손 고소
윤석열, '윤중천 별장 접대' 의혹 보도에 명예훼손 고소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0.11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취임식 / 사진 = 대검찰청 제공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 = 대검찰청 제공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씨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윤씨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지목돼 재판을 받고 있는 인물이다.


이날 한겨레21은 “윤 총장이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 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추가 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이날 오후 서울서부지검에 해당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 등을 상대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대검은 "허위 보도로 발생할 수 있는 사회적 혼란,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 사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검찰에서 한겨레신문이 제기한 의혹의 진위를 포함해 사건의 진상을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고 고소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윤 총장은 해당 고소 사건에 대한 공정한 수사를 위해 향후 사건보고를 일체 받지 않는 등 관여하지 않을 방침"이라며 "손해배상청구, 정정보도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당시 수사를 총괄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국정감사에서 "김학의 전 차관과 관련한 수사를 하면서 당시 수사 기록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이름을 본 적은 없다"며 보도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한 바 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