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연 집행부 조 장관 사퇴 불구 3차집회 예고...'문재인 대통령에 문제제기' - 서울와이어
전대연 집행부 조 장관 사퇴 불구 3차집회 예고...'문재인 대통령에 문제제기'
전대연 집행부 조 장관 사퇴 불구 3차집회 예고...'문재인 대통령에 문제제기'
  • 이명철 기자
  • 승인 2019.10.14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진영, 서초동 촛불집회에 맞불…광화문 총집결해 "조국파면"을 외쳤다./사진=연합뉴스TV 캡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전국 대학생 연합 촛불집회(전대연) 집행부가 조 장관의 사의 표명에도 불구하고 3차 집회를 예고했다.

 

전임 집행부 방출 등 내홍과 세력 분열을 겪은 전대연은 조 장관 퇴진 운동을 부른 현 정부에 책임을 묻는 등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14일 전대연 등에 따르면 전대연의 전직 대표 장모씨 등 7명이 전날 방출됐고, 주모 씨를 대표로 하는 새 집행부가 구성됐다.

 

새 집행부는 13일 밤 공지를 통해 "좌우를 막론하고 친박 연계 세력 등 특정 정파에 치우친 세력들이 집행부에 침투해 집회 성격을 편향적으로 이끌어 가려 했다"며 "집회의 순수성을 유지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조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3차 집회는 이달 26일 6시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서 개최한다"고 예고했다.

 

방출된 집행부원들은 새 집행부 측의 이런 주장이 허위라며 법적 대응까지 시사하고 있다.

 

전직 집행부원 A씨는 "3차 집행부 선출 투표 과정에서 일부 집행부원들이 기존에 다른 보수 성향 단체에서 활동한 사실이 드러나 '집행부에서 나가 다른 이름으로 활동해 달라'고 요청했더니, 갑자기 투표를 마감시키고는 전직 회장을 포함해 7명을 추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대연 집회를 특정 정파 쪽으로 끌고 간 것은 저들로, 사과문을 올리고 언론에 잘못된 내용을 정정하지 않으면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조 장관이 이날 오후 2시 사퇴 의사를 밝히자 양측은 각자 입장문을 내고 향후 활동 방향을 밝혔다.

 

새로 결성된 집행부 측은 "이제 법무부 장관의 임명권자로서 지속적인 권한을 행사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면서 3차 집회를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방출된 집행부원들은 "26일 열리는 집회는 '새벽당' 등의 단체가 자신들이 주최하는 집회에 전대연 이름을 도용하고 있는 것"이라며 "조만간 재개편 후 순수한 청년들만 모인 전대연으로 다시 찾아뵙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투쟁은 끝나지 않았다. 우리의 부르짖음에 끝까지 방관으로 일관한 문재인 정부에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지난 3일, 12일 저녁 2차례에 걸쳐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조 장관 파면을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주최했다.

 

pen4136@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