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국감] 개인형 퇴직연금 계좌 2개 중 1개는 '깡통계좌' - 서울와이어
[2019국감] 개인형 퇴직연금 계좌 2개 중 1개는 '깡통계좌'
[2019국감] 개인형 퇴직연금 계좌 2개 중 1개는 '깡통계좌'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0.18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개인형 퇴직연금(IRP) 계좌 2개 중 1개는 '0원 깡통계좌'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재호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개인형 퇴직연금(IRP) 금액대별 계좌현황(올해 7월말 기준)’에 따르면 계좌 중 적립금이 단 한 푼도 들어있지 않은 깡통계좌는 총 172만7980개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IRP 계좌 수의 45.8% 비중이다.


IRP란 2012년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이 개정되면서 도입된 퇴직연금제도의 한 유형으로, 근로자가 이직하거나 퇴직할 때 받은 퇴직급여를 본인 명의의 계좌에 적립해 55세 이후 연금화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본래 퇴직연금제도 가입자에 한해 운영됐으나, 2017년 법 개정 이후 단시간 근로자, 자영업자 등 소득이 있는 모든 취업자들은 가입이 가능해졌다.


IRP 깡통계좌는 2017년 8월말 기준 154만884개, 2018년 8월말 기준 165만6688개, 2019년 7월말 기준 172만7980개로 지속 증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 의원은 "금융사들이 외형적 성장에만 매달려 판매직원을 통해 고객에게 불필요한 계좌를 개설하고 있는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금융감독원의 감시의무를 주문하는 한편, “IRP 운용사들은 저조한 수익률 등의 문제를 자성해야한다”고 강조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