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화물연대 파업…부산항 부두 곳곳에 화물노동자 집결 - 서울와이어
전국화물연대 파업…부산항 부두 곳곳에 화물노동자 집결
전국화물연대 파업…부산항 부두 곳곳에 화물노동자 집결
  • 김상준 기자
  • 승인 2019.10.18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6월 1일 오후 부산 강서구 부산항 신항에서 열린 '화물연대 총력투쟁 결의대회'에서 화물 기사들이 내년부터 시행하는 안전운임제 적용 품목 협소에 항의하며 "전면실시하라"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소속 화물 기사들이 안전운임제 현실화를 요구하며 전국 항만에서 집결중이다.


18일 전국 16개 화물연대 지부 소속 1만여명의 기사가 동시다발 경고 파업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남구 신선대에 100여명, 감만부두에 50여명의 화물 기사가 모였다.


강서구 신항삼거리에도 100여명이, 동구 5부두 앞에도 집결이 이뤄지고 있다.


이들 기사는 내년 1월부터 시작될 안전운임(표준운임) 현실화를 주장하며 오전 내내 피케팅 등 선전전을 할 계획이다.


각 부두에 분산돼 있던 화물 기사들은 오후 2시를 기점으로 남구 감만부두와 신항삼거리 2곳으로 모여 본 집회를 연다.


경찰은 각 집회장에 6개 중대를 동원해 질서 관리를 하고 있고 화물차 차량 운행 방해 등 불법행위가 있을 경우는 강력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화물연대가 반발하는 '안전운임제'는 지난해 국회를 통과해 내년부터 시행된다.


화물차주에게 적정 운임을 보장하기 위한 제도로 현재 안전운임위원회에서 운임산정기준을 논의하고 있지만, 화물연대는 위원회에 화주와 운송사 참여 비율이 높아 안전운임이 현실화 되지 않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전국화물연대는 오는 26일 비상총회를 열어 총파업 여부를 정한다.

 

kimsjun@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