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나은행 삭제 파일, 손해배상 검토용" - 서울와이어
금감원 "하나은행 삭제 파일, 손해배상 검토용"
금감원 "하나은행 삭제 파일, 손해배상 검토용"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0.21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이명철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이명철 기자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금융감독원은 하나은행이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관련해 두 차례에 걸쳐 전수조사 파일을 만들었다가 삭제했다고 21일 밝혔다.


김동성 금감원 부원장보(은행 담당)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하나은행이 삭제한 자료와 관련한 질문에 "크게 2개 파일이다. 1차 전수조사, 2차 전수조사 파일"이라며 "손해배상을 검토하기 위해 전수조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의 DLF 자료 삭제 의혹은 지난 8일 금감원에 대한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처음 제기됐다.


당시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금감원이 최근 DLF 사태 관련 종합감사 결과를 발표한 후 추가 현장 검사에 착수했을 당시 특정 자료가 삭제된 정황을 파악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하나은행은 "DLF 가입고객의 전산 자료를 삭제한 것처럼 언론에 노출됐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며 "삭제된 건 자체 현황파악을 위해 내부검토용으로 작성한 자료"라고 해명했다.


이어 은행 측은 "진행 중인 감독원 검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금감원은 포렌식 요원을 투입해 삭제 파일을 복구하고 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