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14일 수능일, 출근시간 1시간 늦춰..고득점 전략은? - 서울와이어
11월14일 수능일, 출근시간 1시간 늦춰..고득점 전략은?
11월14일 수능일, 출근시간 1시간 늦춰..고득점 전략은?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10.22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1월 15일로 예정된 수능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수험생들이 고득점을 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수험생들이 고득점을 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사진=연합뉴스DB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오는 11월 14일 치러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당일 관공서 등의 출근 시간이 1시간 늦춰지고 등교시간대 지하철과 시내버스·마을버스는 배차 간격이 단축되고 운행횟수는 늘어난다.

   

교육부는 22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2020학년도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논의한후 시행에 들어간다.

   

2020학년도 수능 원서를 낸 수험생은 직전년도보다 4만6190명 줄어든 총 54만8734명이다.

 

올해 수능은 11월 14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전국 86개 시험지구 1185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모든 수험생은 당일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시험 당일 시험장이 설치된 지역의 관공서 출근 시각은 평상시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 이후로 늦춰진다. 

   

시험장 근처 군부대도 수험생 등교 시간인 오전 6시∼오전 8시 10분에 병력 등 이동을 자제한다.

   

지하철과 열차 등의 출근 혼잡 운행시간대는 기존의 오전 7∼9시(2시간)에서 오전 6∼10시(4시간)으로 연장된다.

  
  

 개인택시는 부제 운행을 해제해 지하철역·버스정류장과 시험장 사이에서 집중 운행해 수험생 편의를 돕는다.

       

시험 당일 시험장 200m 전방부터는 차량 출입이 통제되므로 자가 차량을 이용하는 수험생들은 200m 앞에서 내려서 걸어가야 한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또  영어 듣기평가가 치러지는 오후 1시 10∼35분(25분간)을 '소음통제시간'으로 설정, 이 시간에 항공기 이착륙이 이뤄지지 않으며, 포 사격 및 전차 이동 등 군사훈련도 금지된다.

   
   

수능 당일 수험생들이 쉽게 날씨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기상청은 오는 11월 8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시험장별 날씨 정보를 제공한다.

   

한편 2020학년도 수능이 3주 앞으로 다가왔다

   

 

입시 전문가들은 3주 앞둔 시점에서  '벼락치기'를 하기보다는 지금까지 공부한 내용을 차근차근 살피면서 실전 연습을 반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특정 과목이 불안하다고 해도 너무 한두 과목에만 집중하기보다는 매일 모든 과목을 두루 살피는 공부가 필요하고 '시간 안배'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학생들이 막판에 수능 점수를 조금이라도 올리려고 노력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다 보면 실전에서 여태까지 학습했던 것을 놓치는 실수를 범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남 소장은 "지금까지 공부했던 범위를 유지하는 마인드컨트롤과 실수를 최소화하는 학습 계획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성룡 에스티유니타스 교육연구소장도 "마지막 한 달에 성적을 올리자는 목표를 세우면 마음이 조급해져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 "지금껏 봤던 모의고사, 참고서, 문제집 등을 다시 훑어보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특정 영역에 자신이 있다고 해도 며칠 공부를 안 하면 성적이 떨어질 수 있다"면서 "일부 과목에 조금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더라도 자신이 응시하는 영역을 매일 골고루 공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한 달 전부터는 1교시 국어, 2교시 수학 이런 식으로 실제 수능 시간대에 맞춰서 공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면서 "불안하면 주말에 도서관이나 학교에서 아예 수능이랑 똑같이 모의고사를 풀어보는 것도 좋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