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아시아나 제재 추진...기내식 사업 '부당지원' 원인 - 서울와이어
공정위, 아시아나 제재 추진...기내식 사업 '부당지원' 원인
공정위, 아시아나 제재 추진...기내식 사업 '부당지원' 원인
  • 이현영 기자
  • 승인 2019.10.22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신도시 토지 공급 연기' 위법 행위로 판단... LH 제재 착수/사진=연합뉴스 제공<br>
공정위/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이현영 기자] 2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 사업과 관련해 계열사를 부당 지원한 혐의를 확인하고 제재를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위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을 비롯한 전현직 경영진을 검찰에 고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아시아나항공의 계열사 부당 지원 혐의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고 심사보고서를 회사 측에 전달했다.

 

아시아나항공이 심사보고서를 검토하고 의견을 내면 공정위는 전원회의를 열어 제재 내용을 확정한다.

 

공정위는 2017년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공급해왔던 'LSG스카이셰프코리아'의 신고를 접수하고 조사를 진행해 왔다.

 

LSG스카이셰프코리아는 당시 "아시아나항공이 기내식 공급 계약 협상 과정에서 금호홀딩스가 발행한 1600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사 달라고 요구했으나 이를 거절하자 중국 업체인 '게이트고메코리아'에 사업을 넘겼다"고 공정위에 신고했다.

 

작년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대란이 일어나면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투자금 유치를 위해 기내식 업체를 무리하게 바꾸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다는 비판이 제기된 바 있다.

 

공정위는 조사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부당 지원 혐의를 상당 부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위는 이에 대한 책임을 물어 박삼구 전 회장 등 아시아나 경영진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은 "최근 공정위의 심사보고서를 받았다"고 확인하고 "심사보고서를 면밀히 검토한 후 법에 정해진 절차에 따라 의견서 등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구체적인 사안에 관해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