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철거 지시…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 서울와이어
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철거 지시…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김정은, 금강산 南시설 철거 지시…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0.23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한 후 악수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


23일 연합뉴스가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매체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금강산 일대 남측 시설을 돌아보며 "민족성이라는 것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건축미학적으로 심히 낙후", "자연경관에 손해" 등 표현으로 비판했다.


특히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땅이 아깝다고,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 되었다고 심각히 비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지시한 만큼 북측이 곧 금강산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기 위한 남북간 당국간 실무회담 또는 사업자인 현대아산과 협의를 열자고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은 남측에 조건 없는 금강산관광 재개를 촉구해 왔다. 하지만 남측이 대북제재 등을 이유로 재개에 나서지 않자 남측 시설 철거라는 극단적인 조치를 한 것으로 풀이된다.


보도 내용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금강산관광지구총개발계획을 새로 수립하고 고성항해안관광지구, 비로봉등산관광지구, 해금강해안공원지구, 체육문화지구 등으로 구성된 관광지구를 3∼4단계 별로 건설할 것을 지시했다.


현지지도에는 장금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김여정·조용원·리정남·유진·홍영성·현송월·장성호를 비롯한 당 간부,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 등이 수행했다.


bora@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