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재생뉴딜 99곳 선정…서울 종로 세운상가등 3곳 탈락 - 서울와이어
도시재생뉴딜 99곳 선정…서울 종로 세운상가등 3곳 탈락
도시재생뉴딜 99곳 선정…서울 종로 세운상가등 3곳 탈락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8.08.31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낙연 국무총리SNS
사진=이낙연 국무총리SNS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올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로 99곳이 선정됐다.

 

반면 서울 동대문구 장안평 차시장 등 3곳의 20만㎡ 이상 대형 사업은 후보지로 올랐으나 배제됐다.

 

 정부는 31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어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이같이 의결했다.

   
 
올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99곳을 사업 유형별로 보면 일반근린형 34곳, 우리동네살리기 17곳, 주거지지원형 28곳, 중심시가지형 17곳, 경제기반형 3곳이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9곳으로 가장 많고 전남, 경북, 경남이 각 8곳, 서울과 부산, 대구, 강원, 전북이 각 7곳, 충남 6곳, 인천과 광주 각 5곳, 울산과 충북 각 4곳, 대전 3곳, 제주와 세종 각 2곳 등이다.
 
 
서울에서는 동대문구 장안평 차시장과 종로구 세운상가, 독산동 우시장 등 3곳의 대형 사업지는 집값 불안을 부추길 수 있다는 이유로 탈락됐다.
 

정부는 이번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을 토대로 지역밀착형 생활 SOC 투자가 본격화돼 주민들의 삶의 질이 높아질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지는 실현가능성과 타당성 평가를 거쳐 사업내용을 구체화하고 총 사업비와 국비 지원예산을 확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