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둔화에도 퀄컴 흑자 전환… 5G 모뎀칩이 실적 회복 동력 - 서울와이어
반도체 둔화에도 퀄컴 흑자 전환… 5G 모뎀칩이 실적 회복 동력
반도체 둔화에도 퀄컴 흑자 전환… 5G 모뎀칩이 실적 회복 동력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11.0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글로벌 경기 둔화 영향으로 반도체와 전기제품·부품 등 제조업이 타격을 입고 있는 가운데 미국 반도체 업체 퀄컴이 시장 예상을 웃도는 2019 회계연도 4분기(7~9월) 실적을 내놨다.


6일(현지시간) 마켓워치와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퀄컴은 매출액과 출하량이 모두 시장 예상을 웃돌면서 시간 외 거래에서 주가가 장중 한때 6% 넘게 상승했다. 


퀄컴은 “4분기 매출은 48억1400만 달러”라며 주당 수익을 78센트로 조정해 평균 71센트를 상회했다고 발표했다. 월가 예상치(47억 달러)보다 1억 달러 높은 셈이다. 


중국 등 주요국의 스마트폰 판매 저조와 통신에 사용되는 5G 모뎀칩 출하량이 34% 감소하면서 4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7% 줄어들었지만 순수익은 5억600만 달러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4월 애플이 퀄컴을 상대로 벌여오던 특허 소송이 2년여 만에 막을 내리면서 특허 사용료(로열티) 수입 회복 등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퀄컴은 10~12월기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9% 감소~7% 증가한 44억~52억 달러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보며 4분기 1억5200만개였던 5G 모뎀칩 장착 스마트폰 출하량이 2020년에는 1억7500만~2억250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관련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사장은 “230종 이상의 5G 단말기에서 퀄컴 제품을 채택할 계획”이라며 “2020년부터 반도체 출하가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