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추가관세 단계적 철회 합의… 무역전쟁 종전에 한 걸음 더 - 서울와이어
미중, 추가관세 단계적 철회 합의… 무역전쟁 종전에 한 걸음 더
미중, 추가관세 단계적 철회 합의… 무역전쟁 종전에 한 걸음 더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11.08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중국 상무부가 상호 부과했던 고율의 추가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다음달 초 유럽에서 미중 정상회담을 실시하는 방안이 떠오른 가운데 미국과 중국이 부분 합의를 위한 조정에 나선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지난 7일 가오 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미중 양국이) 발동한 추가관세를 철회하는 것은 1단계 무역합의를 위한 중대 조건”이라며 양국이 지난 2주간의 협상에서 이같은 사항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추가관세를 얼마나 철회할지는 1단계 합의 내용에 따라 결정된다”며 관세 완화 폭에 대해서는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금까지 부분 합의에 응하는 조건으로 미국이 3600억 달러 규모에 달하는 중국산 제품에 부과한 추가관세 철회를 내걸었던 중국이 입장을 바꿨다”며 미중 무역합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했다. 최종적으로는 전폐를 목표로 하고 있지만 1단계 합의에서는 ‘부분 철회’를 받아들이겠다는 발표 때문이다.


반면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은 미국과 중국이 1단계 합의의 일환으로 양국의 관세 철회에 합의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미 행정부 내에서 관세 철회 합의 여부를 두고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고 미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외신은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미국은) 1단계 합의의 대가로 관세를 철회한다는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는 의견과 중국 상무부 발표를 인정하는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며 “백악관 내 대중 강경파들이 제동을 걸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10~11일 워싱턴DC에서 열린 고위급 무역협상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아주 좋은 협상이었고 매우 실질적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당시 합의는 공식문서 서명으로 이어지지 못했지만 현지 언론들은 ‘1단계 합의를 위한 관세 일부 철회’와 ‘조기 서명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