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호재,집값상승에 덩달아 부동산 허위매물도↑ - 서울와이어
교통호재,집값상승에 덩달아 부동산 허위매물도↑
교통호재,집값상승에 덩달아 부동산 허위매물도↑
  • 김상준 기자
  • 승인 2019.11.0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 아파트 전경/사진=김상준 기자
부동산 허위 매물이 집값 상승, 교통망 호재 등의 영향으로 다시 증가하는 분위기다./사진=김상준 기자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부동산 허위 매물이 집값 상승, 교통망 호재 등의 영향으로 다시 증가하는 분위기다.


8일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이하 KISO)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접수된 부동산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총 2만4501건으로 전 분기(2만892건)보다 17.28% 증가했다.


이 가운데 실제 허위 매물로 적발된 건수는 1만4112건으로 전 분기(1만2235건) 대비 15.34% 늘었다.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지난해 3분기 5만913건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뒤 9·13대책 이후 급감해 올해 1분기 1만7195건까지 줄었다.

 

그러나 올해 2분기에 이어 3분기까지 연속해서 증가 추세다.


월별 허위 매물 신고건수는 지난 7월이 1만590건으로 가장 많았고, 8월 7686건, 9월 6225건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1만1435건으로 전 분기(9714건)보다 17.72% 증가했고 경기도는 9425건으로 2분기(7356건)에 비해 28.13% 늘었다.


이에 비해 인천시는 3분기 신고 물량이 1024건으로 전 분기(1236건) 대비 17.15% 감소했다.


3분기 허위매물 신고가 가장 많았던 지역(동 단위)은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창곡동(619건)이며, 실제 허위매물이 가장 많았던 곳은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292건)으로 조사됐다.


성남 창곡동은 신고 건수가 600건이 넘는 것에 비해 실제 허위매몰량은 139건으로 많지 않았으며 구체적인 사유를 기반하지 않은 신고는 대부분 반려했기 때문이다.


서대문구 북아현동은 신축 아파트에 대한 관심 증가로 227건의 허위매물이 등록됐고, 용인 수지 동천동도 새 아파트 입주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보다 많은 257건이 등록됐다.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는 월 3회 이상 매물 등록 제한 조치를 받은 중개업소는 반복적으로 허위매물을 등록하는 것으로 보고 공정거래위원회에 해당 중개업소 명단을 공유하고 있다.


올해 3분기에는 11개소의 명단을 공정위에 통보했다.

 

kimsjun@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