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매, 방송서 열애 고백 "80살 넘었지만...70대에게 의지" - 서울와이어
현매, 방송서 열애 고백 "80살 넘었지만...70대에게 의지"
현매, 방송서 열애 고백 "80살 넘었지만...70대에게 의지"
  • 박난영 기자
  • 승인 2019.11.08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1 아침마당 방송캡처

 

[서울와이어 박난영 기자] 가수 현미가 열애를 고백했다.

 

8일 KBS1 '아침마당'에서는 '황혼 끝사랑'을 주제로 출연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현미는 "사랑은 아름다워야 한다. 죽는 날까지 사랑은 아름답게 생각해야 한다. 동생들이 나를 누나라고 한다. 대화하든 밥을 먹든 홀아비 과부 독신을 선호한다. 부담이 없다. 같이 밥 먹고 영화 구경도 하고 아침마다 메시지를 주고받는다. 여자로서 엔돌핀 생산이 된다. 사랑은 아름답다"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 누나라고 사랑한다고 하는 사람은 어린 사람이다. 그게 처음에는 이해가 안 갔다. 남자는 남자더라. 내가 80이 넘은 사람인데도 70대 아이들을 의지하게 되더라"고 설명했다.

 

이를 듣고 있던 장미화는 "6세 연하다. 내가 통화했는데 굉장히 부드럽고 다정다감하고 좋은 분이다"며 "선물을 주면 언니에게만 주고 제겐 안 준다"고 덧붙였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