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과 관세철회 합의 안했다”… 中, 무역합의 기대감에 위안화 절상 고시 - 서울와이어
트럼프 “중국과 관세철회 합의 안했다”… 中, 무역합의 기대감에 위안화 절상 고시
트럼프 “중국과 관세철회 합의 안했다”… 中, 무역합의 기대감에 위안화 절상 고시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11.09 0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미 백악관이 미국과 중국이 상호 부과 중인 고율의 추가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회하기로 합의했다는 중국 상무부 발표를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7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 뉴스에 출연해 “현 시점에서 합의한 적 없다”며 중국 발표를 부정했다. 그는 “1단계 합의 조건으로 기존 관세를 철회한다는 합의는 없다”고 강조하면서 “결정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뿐”이라고 말했다.


관세철회를 놓고 중국과 미국의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대중 관세 철회 합의는 아직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8일 마켓워치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조지아주를 방문하기 위해 백악관을 떠나며 기자들에게 “아직 중국 정부와 관세 철회에 대한 합의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달 10~11일 워싱턴DC에서 열린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1단계 합의, 즉 ‘스몰딜’(부분 합의)에 합의했다. 다만 중국은 관세 전면 철폐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대중 강경파들이 관세 철회 안에 제동을 걸며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과 중국이 1단계 합의의 일환으로 양국의 관세 철회에 합의한 것으로 확인됐지만 “미 행정부 내에서 관세 철회 합의 여부를 두고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고 미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하기도 했다.


외신은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미국은) 1단계 합의의 대가로 관세를 철회한다는 계획을 세우지 않았다”는 의견과 중국 상무부 발표를 인정하는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며 “백악관 내 대중 강경파들이 제동을 걸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국의 공식문서 서명까지 난항이 예상되지만 미중 무역갈등 완화 기대감에 위안화는 달러 대비 상승세로 돌아섰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8일 위안화 환율을 전 거래일 대비 0.09% 내린 달러당 6.9945위안으로 고시했다. 환율과 통화가치는 반대로 위안화 환율이 떨어진 것은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상승했다는 의미다.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 밑으로 떨어진 것은 3개월 만으로 시장에서는 미국과의 무역 합의를 앞두고 중국 당국이 위안화 가치를 올리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 9~10월 외환시장에서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7.1위안대였지만 인민행은 7.07위안 수준으로 고시했었다”며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위안화 절하를 지적해온 만큼 6위안대 고시는 무역 합의를 마무리하겠다는 의사 표시”라고 분석했다.


다만 추가관세 철회를 놓고 양측이 엇갈린 주장을 하면서 1단계 서명이 12월 이후로 지연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한편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7월 이후 36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최대 25%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이후 미중 무역협상이 난항을 거듭하며 장기화하자 미국은 25%의 관세를 부과해 온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지난달 15일부터 30%로 인상할 계획이었지만 워싱턴 협상 후 이를 보류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지난 7일 가오 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미중 양국이) 발동한 추가관세를 철회하는 것은 1단계 무역합의를 위한 중대 조건”이라며 양국이 지난 2주간의 협상에서 이같은 사항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