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무역협상 불확실성 다우 0.04%↑S&P 하락...국제유가 WTI 0.7%↓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 무역협상 불확실성 다우 0.04%↑S&P 하락...국제유가 WTI 0.7%↓
뉴욕증시 무역협상 불확실성 다우 0.04%↑S&P 하락...국제유가 WTI 0.7%↓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11.12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미국 뉴욕증시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불확실성과 홍콩 시위 격화 우려등으로 혼조세로 마감했다.

   

11일(이하 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25포인트(0.04%) 상승한 2만7691.4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07포인트(0.2%) 하락한 3,087.01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04포인트(0.13%) 내린 8464.2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 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금요일 기존 관세 철회와 관련해 중국과 어느 것도 합의한 것은 없다고 언급,악재로 작용했다.

   

앞서 중국 상무부가 기존 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회하기로 미국과 합의했다고 밝힌 것과 상반되는 발언이다.

  

홍콩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해 부상자가 발생하는 등  홍콩 시위가 격화된 점도 글로벌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종목별로는  다우지수에 포함되는 보잉과 월그린스부츠얼라이언스 주가가 큰 폭 상승, 다우지수는 상승세로 마감했다.

   

보잉은 오는 12월부터 고객사에 737맥스 항공기를 인도할 수 있을 것이는 전망에 4.5%가량 올랐고 월그린스 주가도 사모펀드 KKR이 비상장화를 위한 매수를 공식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5% 가량 급등했다.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합의 낙관론이 시들해지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7%(0.38달러) 하락한 56.8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0.51%(0.32달러) 내린 62.1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금값은 약보합세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4%(5.80달러) 하락한 1457.1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