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노조, 건설현장 군림 '여전'…노조 조합원 우선고용 조항 넣어 - 서울와이어
건설노조, 건설현장 군림 '여전'…노조 조합원 우선고용 조항 넣어
건설노조, 건설현장 군림 '여전'…노조 조합원 우선고용 조항 넣어
  • 민경미 기자
  • 승인 2019.11.1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훈 의원 (사진=김상훈 의원실)
김상훈 의원 (사진=김상훈 의원실)

[서울와이어 민경미 기자] 건설현장에서 건설노조가 군림하는 관행이 근절되지 않고 있어 이를 시정해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15일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건설현장 위법 단협 현황’에 따르면, 2019년 5월부터 8월간 철근콘크리트 공사업체 453개소의 단협 456건을 전수조사 한 결과, 노조 조합원 우선고용 조항을 넣은 ‘위법 단협’이 289건(63.4%)이다.

전국 건설 공사장에서 노사가 맺은 단체협상(단협)의 절반 이상이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조원을 우선 채용하라는 조항을 넣은 것이다.

주요 위법 내용으로 △회사에 자연 또는 인위적인 감원으로 결원이 발생하는 경우, 특별한 결격사유가 없는 한 조합이 추천하는 자를 우선적으로 채용 △회사는 작업인원의 채용 시 조합원을 우선적으로 채용, 조합원을 특정 비율 이상 고용 △회사는 직원 채용 시, 채용기준과 조건에 동일하게 부합하는 경우, 조합이 추천하는 자를 우선 채용케 하는 등 노조원 우선․특별채용 조항을 단체협약에 넣었다.

상급단체별로 민주노총은 단협 164건 중 157건에서 노조 우선 고용을 명시, 95.7%의 위반율을 보였다. 민주노총이 맺은 단협의 거의 전부가 위법 단협이었다. 한국노총은 260건 단협 중 102건에서(39.2%) 특별채용 조항이 적발됐다. 양대 노총 외 미가맹 노조 단협 29건, 전국노총 1건 단협 또한 조합원 우선채용이 들어 있었다. 

대법원 판례상 단체협약은 그 내용이 강행법규나 사회질서에 위배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그 효력을 갖는다(대법 2014년 3월 27일 선고 2011두20406). 이에 노조 우선 채용 단협은 사용자의 고용계약 체결의 자유를 박탈하고(민법 제103조), 비노조원의 평등권과 직업선택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물론, 균등처우 원칙(고용정책기본법 제7조 및 직업안정법 제2조)에 위반하기에 명백한 불법행위로 처벌하고 있다(서울고법 2016년 8월 18일 선고 2015나2067268).

고용노동부는 위법 단협 289건 중 유효기간이 만료된 29건을 제외한 260건을 지방노동위원회에 시정명령 의결을 요청했다. 2019년 9월 현재 211건이 인용이 결정됐고, 지방관서에서 시정절차가 진행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김상훈 의원은“지난 6월, 국토부와 양대노총이 노조 우선채용 등 건설현장의 불합리한 관행 근절을 위해‘노사정 상생협약’을 맺었지만, 한낱 쇼에 불과했음이 드러났다”며“현장에서는 여전히 건설노조가 군림하고 있으며, 이를 방치하는 국토부와 관계부처 또한 위법단협의 공범이다. 지금부터라도 법과 제도로‘되돌릴 수 없는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