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미리금계찜닭, 다양한 창업 혜택 통해 체인점/가맹본부가 상생하는 요즘 뜨는 소액업종전환 프렌차이즈 사업아이템 관심 - 서울와이어
일미리금계찜닭, 다양한 창업 혜택 통해 체인점/가맹본부가 상생하는 요즘 뜨는 소액업종전환 프렌차이즈 사업아이템 관심
일미리금계찜닭, 다양한 창업 혜택 통해 체인점/가맹본부가 상생하는 요즘 뜨는 소액업종전환 프렌차이즈 사업아이템 관심
  • 이명철 기자
  • 승인 2019.11.1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의 ‘2018년 기준 프랜차이즈 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가맹점 33.7%만이 본사에 대해 높은 신뢰도를 가지고 있다고 조사됐다. 여기에 15.4%는 가맹 본부로부터 지정한 물품을 구매할 것을 강요받는 등 불공정거래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소위 ‘갑질’을 한다는 선입견이 퍼지면서 선뜻 외식 프랜차이즈 창업을 선택하지 못하거나 선택 후 이른 시일 내에 업종변경창업 및 업종전환창업 아이템을 하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한다. 

 

이러한 가운데 모든 계약 진행 시 정보공개서를 제공하며 투명한 가맹 산업의 행보를 이어 나가고 있는 소액으로 가능한 소규모 창업 아이템 브랜드 일미리금계찜닭이 화제다. 창업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이례적이라는 평을 받고 있는 유망 프랜차이즈 창업 일미리금계찜닭. 이와 같은 파격적인 창업 절차가 가능한 이유는 해당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창업 경쟁력에 있다.

 

첫째, 전 가맹점 ‘평생 가게’ 브랜드 철학, 체인점 ‘매출 보장제’와 ‘3+9프로젝트’ 혜택 제공


신규창업이나 업종변경 및 업종전환창업을 희망하는 예비창업자가 뜨는 프렌차이즈 창업 브랜드를 통해 외식업 창업을 하는 이유는 시행착오를 줄이고 다양한 창업 혜택을 받기 위함이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요식업 창업에 필요한 혜택이 아니라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어 브랜드 선택 시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이에 일미리금계찜닭은 연 7억원 매출 보장을 내세우며 초보 창업자는 물론 남자소자본창업아이템, 여성소자본창업아이템을 찾는 이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해당 브랜드의 창업 혜택은 연 7억원 매출 보장 제도를 바탕으로 오픈 이 후 3개월은 체인점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마케팅 비용을 지원해주며, 남은 9개월은 최대 300만원의 운영 자금을 지원해 주고 있다. 이 외에도 예비창업자들이 찜닭 창업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가맹비 할인 및 대출 지원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중에 있다.

 

둘째, ‘23초’마다 하나씩 판매되는 시그니쳐 메뉴 ‘지속 가능한 안전한 아이템’


일미리금계찜닭이 다채로운 창업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원동력은 경쟁력 있는 창업 아이템에 주목한다. 남녀노소, 호불호가 없는 찜닭 창업은 치킨집 전문점, 삼겹살 전문점 등에 비해 경쟁업체가 적어 안정적으로 상권독점이 가능하다. 또한 일미리금계찜닭은 치즈와 찜닭을 최초로 결합한 브랜드로 대표 메뉴인 ‘구름치즈찜닭’은 23초마다 하나씩 판매되며, 전국 매장에서 줄 서서 먹는 맛집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점심과 저녁, 배달과 테이크아웃이 가능한 메뉴이기 때문에 안정적인 매출을 달성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에 일미리금계찜닭의 매장들은 대부분 2층 이면상권에 위치해 있으나, 30평 매장에서는 연 10억, 10평의 소형매장에서는 연 매출 5억 원을 육박하며 소규모창업아이템 및 안정적인 아이템을 찾는 이들에게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셋째, 낮은 업무 강도와 빠른 회전율을 통해 이어지는 ‘고수익률’


다양한 창업 혜택과 매력적인 아이템을 갖추고 있더라도 운영 방식이 복잡하다면 창업에 어려움을 겪는다. 이에 뜨는 프렌차이즈 창업 일미리금계찜닭은 테이블 회전율을 높이면서 혼자서도 운영이 가능한 획기적인 시스템을 구축했다. 불필요한 주방 인력을 최소화해 인건비를 절감했을 뿐만 아니라 준비 시간을 단축해 여유로운 매장 운영이 가능하다. 또한 ‘일미리마켓’을 통해 재고관리를 손쉽게 할 수 있어 식자재 손실을 최소화 시켜 순수익율을 높이고 있다.

 

일미리금계찜닭 관계자는 “가맹점 창업자들이 업종과 브랜드를 보다 현명하게 선택하도록 정보공개서를 눈여겨봐야 하며, 직영점 수와 가맹사업 개월 수를 꼼꼼하게 살펴봐야 한다”고 전했다.

 

pen4136@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