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건설업체, 방사능 기준치 초과 자재 사용제한 권고" - 서울와이어
정부 "건설업체, 방사능 기준치 초과 자재 사용제한 권고"
정부 "건설업체, 방사능 기준치 초과 자재 사용제한 권고"
  • 김상준 기자
  • 승인 2019.11.2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성 물질 '라돈'이 최근 5년 동안 전국 아파트 약 1만9000가구에서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지역별로는 부산이 최다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정부는 '라돈 사태' 등 건축자재 대상 관리방안으로 건설업체에 라돈 등 방사능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자재의 사용을 제한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정부는 '라돈사태' 등 건축자재 대상 관리방안으로 건설업체에 방사능 농도가 기준치를 초과하는 자재의 사용을 제한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지난 19일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건축 자재의 라돈 영향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담은 '건축자재 라돈 저감·관리 지침서'를 발표했다.


이번 지침은 아파트 등의 건축 마감재로 사용되는 석재에서 라돈이 잇따라 검출되자 정부 차원에서 마련했다.


라돈은 방사선을 방출하는 무색, 무취한 기체로,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분류한 1군 발암물질이다.


그간 실내 공기 질에 대한 라돈 농도 권고 기준은 있었지만 마감재, 바닥재, 장식재 등 건축자재의 라돈 기준은 없었다.


지침서에 따르면 정부는 앞으로 유럽의 라돈 관리 방식인 '방사능 농도 지수'를 활용, 기준치를 초과하는 자재의 사용을 건설업체에 제한하도록 하기로 했다.


방사능 농도 지수는 라돈 등 천연 방사능을 배출하는 고체 물질을 기준으로 산정된다. 숫자가 높을수록 방사능이 많이 배출된다는 의미다.


연구진이 국내에서 많이 사용되는 건축자재 10개를 분석한 결과 1개 자재의 방사능 농도 지수가 기준치 수준을 보였고 나머지는 기준치 이하로 나타났다.


정부는 욕실 상판, 현관 바닥재, 아일랜드 식탁 등에 쓰이는 천연석 기반 자재에 내년 6월부터 지침을 적용하기로 하고 대상 확대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다만 이번 지침은 권고 사안이어서 강제성은 없다.


환경부 관계자는 "건설업체도 라돈 문제를 인식하고 있고 가급적 정부 방침을 따르려고 한다"며 "업체와 지속해서 간담회, 설명회 등을 열어 라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