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계열사 파업에 따른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 시행 - 서울와이어
코레일, 계열사 파업에 따른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 시행
코레일, 계열사 파업에 따른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 시행
  • 김상준 기자
  • 승인 2019.11.20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코레일 제공]
한국철도(코레일)가 20일 전국철도노동조합의 파업에 계열사인 코레일네트웍스와 코레일관광개발이 동참함에 따라 고객 불편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시행했다./사진=코레일 제공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20일 전국철도노동조합의 파업에 계열사인 코레일네트웍스와 코레일관광개발이 동참함에 따라 고객 불편을 줄이기 위한 대책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업으로 코레일네트웍스에서 담당하는 일부 역 매표업무, 철도고객센터, 광명역도심공항터미널 업무와 코레일관광개발에서 담당하는 열차 안내 업무가 지장을 받게 된다.


우선 서울역 등 11개역 매표업무의 경우 대체인력으로 62개 창구 중 34개 창구를 운영하고, 여행센터 창구를 임시 운영해 현장 판매를 돕도록 했다.


헤당 역은 서울, 용산, 청량리, 영등포, 수원, 광명, 천안, 대전, 동대구, 대구, 부산이다.


또한 철도고객센터는 긴급 상담을 제외한 24시간 ARS로 운영한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공항버스와 출국 수속 서비스는 파업 기간 운영이 중지된다.


예약 고객에게는 개별 문자메시지(SMS)로 안내를 완료했으며, 광명역 공항버스 승차권 구입 고객에 한해 광명역에서 서울역까지 무임 수송한다.


열차 승무와 관련해서는 KTX에 대체 안내 인력을 투입하고 주요 역 홈안내 강화와 함께 승하차 등 안전 업무에 주력한다.


한국철도 관계자는"승차권 구입은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 ‘코레일톡’, 자동발매기를 이용하거나 문의 사항 발생 시 홈페이지나 역을 찾아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가용 인력을 최대한 동원하지만 고객 서비스에 부족한 부분이 발생할 수밖에 없는 점 넓은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