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개발, 8년만에 '워크아웃' 졸업 - 서울와이어
고려개발, 8년만에 '워크아웃' 졸업
고려개발, 8년만에 '워크아웃' 졸업
  • 김상준 기자
  • 승인 2019.11.2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신라스테이 서대문점에서 열린 워크아웃 졸업 기념 행사에 참석한 고려개발 곽수윤 대표와 NH농협은행 박성일 부장이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절차 종결 통지문을 교환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지난 20일 신라스테이 서대문점에서 열린 워크아웃 졸업 기념 행사에 참석한 곽수윤 고려개발 대표와 박성일 NH농협은행 부장이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절차 종결 통지문을 교환하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림산업 제공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대림산업은 계열사인 종합건설업체 고려개발이  8년 만에 워크아웃(기업 재무구조 개선작업)을 졸업했다고 21일 밝혔다.


주채권은행인 NH농협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은 지난 14일 고려개발에 대한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 절차 종료를 결의하고 회사 측에 이를 통지했다.


고려개발과 채권단 관계자들은 전날 서울 서대문에 있는 신라스테이에서 성공적인 워크아웃 졸업을 기념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고려개발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폭풍에 따른 부동산 경기 침체와 주택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 지연에 의한 유동성 압박으로 2011년 12월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이후 부실 정리와 구조조정으로 2016년 영업이익을 흑자로 전환한 것을 계기로 지속적인 실적개선을 이뤘다.


지난해 매출 5540억원, 영업이익은 400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3분기 기준으로 누적 매출 4484억원, 영업이익 403억원을 달성했다.


고려개발은 워크아웃 기간에 기존의 강점 분야인 토목사업과 더불어 사업 다각화를 위해 도시정비 사업에 새로 진출했다.


특히 '신탁형 정비사업'을 국내 최초로 수행하면서 관련 정비사업을 잇달아 수주했다. 신탁형 정비사업은 신탁사가 조합을 대신해 도시정비사업을 시행하는 방식으로, 시공사 입장에서는 사업 진행이 빠르고 공사비 회수가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고려개발의 현재 수주 잔고는 2조6900억원으로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4년이 넘는 일감을 확보해 향후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대림산업은 설명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