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시진핑 ‘일국양제’… 압도적 민심에 홍콩 선거 범민주 90% 압승 - 서울와이어
흔들리는 시진핑 ‘일국양제’… 압도적 민심에 홍콩 선거 범민주 90% 압승
흔들리는 시진핑 ‘일국양제’… 압도적 민심에 홍콩 선거 범민주 90% 압승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11.26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홍콩 공영방송 RTHK 캡처
사진=홍콩 공영방송 RTHK 캡처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홍콩에서 24일(현지시간) 치러진 구의회 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452석 중 90% 가까이를 차지하며 압승했다.


범민주 진영은 민주화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에게 투표 참여를 독려하며 혼란을 자제시켜 시위보다 더 큰 승리를 챙겼다는 평가다.


홍콩 공영방송 RTHK에 따르면 친중파는 선거 전 18개 선거구에서 다수당이었지만 이번 선거로 17개 구에서 범민주 진영이 다수를 차지했다.


개표 결과 범민주 진영의 득표율은 57%로 친중파(41%)와의 차이는 16%포인트였지만 소선거구제로 지역구 의원을 직접 선출하면서 452명(당연직 구의원 27명 제외)의 민선 구의원 중 388석(85.8%)을 확보했다.


반면 친중파는 입법회 의원(국회의원)이기도 한 원로 의원들의 낙선이 잇따르며 60석(13.3%)을 얻는 데 그쳤다.


CNN 등 외신은 “구의원 선거일은 민주화 시위가 시작된 6월 이후 가장 조용한 하루였다”며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는 중국 정부에 대한 반감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주장하는 시진핑(習近平) 지도부가 민주화 시위를 반정부 시위로 간주하고 진압 강도를 높이며 사태 악화를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범민주 진영의 압승이 친중파의 홍콩 지배를 전제로 해온 시 주석의 일국양제 근간을 뒤흔들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 구의원 선거 결과가 2020년 입법회 선거와 2022년으로 예정된 행정장관 선거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전망이어서 ‘애국자 중심의 홍콩 통치’를 주장하는 시 주석의 절대 권력에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는 지적이다.
 

한편 선거 참패로 정치적 위기에 몰린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특구 정부는 이번 선거의 결과를 존중한다”면서 “겸허한 마음으로 시민의 목소리를 듣고 반성하겠다”고 밝혔지만 시위대의 5대 요구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 당국과 언론들도 “무슨 일이 있어도 홍콩은 중국의 일부이며 중국의 특별행정구”라며 “폭력을 저지하고 난동을 제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게 홍콩의 긴박한 임무”라고 강조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미 의회의 홍콩 인권법안 가결에 반발하는 중국 당국이 ‘외세가 홍콩 혼란에 연루돼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홍콩 민주화 압박이 강해지면 오히려 선거제 재검토 등 강경노선을 취할 가능성도 높다”고 분석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