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 中·홍콩 정부 강력 반발 속 시위대 ‘감사 집회’ - 서울와이어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 中·홍콩 정부 강력 반발 속 시위대 ‘감사 집회’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 中·홍콩 정부 강력 반발 속 시위대 ‘감사 집회’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11.29 0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하자 홍콩 시위대는 감사를 표한 반면 중국과 홍콩 정부는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 사진=CNN 화면 캡처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중국 정부의 강경 대응 방침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에 서명했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중국과 시진핑(習近平) 주석, 홍콩 국민에 대한 존경을 담아 이 법안에 서명을 했다”며 “중국과 홍콩의 지도자와 대표자들이 서로의 차이를 평화적으로 극복해 오래도록 평화와 번영을 누리기를 희망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홍콩인권법안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를 인정하는 것으로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검증하는 것을 의무화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특히 미국이 홍콩의 인권탄압과 관련된 중국 정부 관계자에 대한 제재를 가할 수 있어 관세나 비자 발급 제한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높다.


중국 정부가 홍콩에서 인권을 탄압하는 행위를 한다고 판단될 경우 미국이 나설 근거를 확보한 셈이다.


중국 정부는 즉각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28일 “중국 정부와 인민은 단호히 반대한다”는 성명에서 “(미국의 행위는) 중대한 내정 간섭이고 명백한 패권의 행사”라며 미국을 비난했다.


이어 “미국이 독단적인 행동을 멈추지 않으면 중국은 반드시 보복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이로 인한 모든 나쁜 결과는 반드시 미국이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도 트럼프 대통령의 인권법안 서명에 악의적 의도가 있다고 지적하며 “미중 무역협상을 복잡하게 만드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홍콩 정부도 “홍콩과 미국의 관계나 경제적 이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홍콩 정부 대변인은 “시위대에 잘못된 메시지를 보내 홍콩 정세 개선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며 “미국이 실리적인 태도를 취해 (홍콩의) 독자적인 관세 지역 지위를 유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홍콩 시내에서는 미국에 대한 감사를 표하는 집회가 열렸다.


AFP통신은 이날 저녁 센트럴 에든버러 광장에서 인권법안 통과를 축하하는 홍콩 시민들이 모여 미국 의회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감사의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인권법안 성립은 중국의 지지를 받는 홍콩 정부에 대한 압박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