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민식이법, 필리버스터 대상 아냐… 당장 본회의 열어 처리” - 서울와이어
나경원  “민식이법, 필리버스터 대상 아냐… 당장 본회의 열어 처리”
나경원  “민식이법, 필리버스터 대상 아냐… 당장 본회의 열어 처리”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2.0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6월 임시국회 개최 관련 여야3당 합의문을 발표한 뒤 대화를 하고 있다.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6월 임시국회 개최 관련 여야3당 합의문을 발표한 뒤 대화를 하고 있다.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일 당장 국회 본회의를 열어 '민식이법'을 비롯한 민생법안을 처리하자고 더불어민주당에 제안했다.


그러면서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을 지연시키기 위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국회법에 따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민주당을 향해 "정말 민식이법, 민생법안이 시급하다고 생각한다면 도대체 왜 요구를 외면하고 본회의를 거부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애당초 여당은 민식이법을 통과시킬 의지는 없고, 민식이법을 정치탄압의 칼로 쓰려고 한 의도밖에 없었다"며 "여당의 정치적 계산과 그 우선순위는 이번 기회를 통해 그 실체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첫째도 야당 무력화, 둘째도 야당 무력화다. 민식이법, 민생법안은 안중에 없는 정당이 여당"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식이법을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키지 못하게 한 건 바로 여당이다. 우리는 본회의를 열어달라고 했다. 민식이법은 필리버스터 대상도 아니었다"면서 "그날(11월29일) 본회의가 열렸다면 민식이법은 통과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필리버스터를 5개 법안만 하겠다면서도 199개에 대해 모두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이유에 대해선 "여당이 안건 순서를 변경시켜 (신청되지 않은 법안들을) 통과시키고 (필리버스터 전에) 국회 문을 닫아버릴 수 있어서 부득이하게 모두 신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불참으로 문희상 국회의장이) 본회의를 열지 않았다. 그래서 민식이법은 통과가 안 됐다. 그러고서 민주당은 '야당이 (민식이법을) 막았다'고 한다"며 "이게 도대체 말이나 되는 일이냐. 국민 여러분, 속으시면 안 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필리버스터를 원천봉쇄하기 위해 아예 국회 자체를 봉쇄한, 사상 초유의 폭거이자 정치적 테러"라며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본회의를 (개의 요건인) 재적의원 5분의 1 이상의 출석에도 열지 않은 데 대해 문희상 국회의장과 민주당은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일 민식이법 등의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자고 제안한 데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적극적으로 받아들인다"며"협상과 합의의 문은 늘 열려있다"고 말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