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트럼프 남미 관세 폭탄 다우지수 0.96%↓...국제유가 WTI 1.4%↑ - 서울와이어
뉴욕증시,트럼프 남미 관세 폭탄 다우지수 0.96%↓...국제유가 WTI 1.4%↑
뉴욕증시,트럼프 남미 관세 폭탄 다우지수 0.96%↓...국제유가 WTI 1.4%↑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12.03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증시, 뉴욕 증권거래소(NYSE) 입회장 /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미국 뉴욕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철강 제품에 고율 관세를 다시 부과한다고 엄포를 놓음에 따라 다우등 3대 주요지수가 급락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8.37포인트(0.96%) 하락한 2만7783.0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11포인트(0.86%) 내린 3113.87를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97.48포인트(1.12%) 급락한 8567.99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미 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철강 및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25%와10%의 관세를 즉각 다시 부과하겠다는 경고가 악재로 작용했다.


  
  중국과의 무역 협상 불확실성도 시장에 부담을 주고 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이날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15일 전에 중국과 무역 합의가 안된다면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가 예정대로 부과될 것임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말했다.

   
 

미국 제조업 지표 부진도 주가 하락을 부추겼다.

   

공급관리협회(ISM)는 11월 미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8.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예상치 49.4를 크게 밑돌아 경기 위축 우려에 대한 경고등이 다시 커졌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4% 하락했고, 산업주도 1.61% 급락했다.

   

국제유가는 산유국들이 감산 규모를 확대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면서 1% 이상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거래일보다 배럴당 1.4%(0.79달러) 상승한 55.9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러시아 등 비회원 산유국들은 현재의 감산 규모 120만 배럴을 160만 배럴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금값은 약보합권세를 나타내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전거래일보다 온스당 0.2%(3.50달러) 내린 1469.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