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연구원, "복잡한 파생결합증권…투자자 '행태적편의' 유발" - 서울와이어
자본시장연구원, "복잡한 파생결합증권…투자자 '행태적편의' 유발"
자본시장연구원, "복잡한 파생결합증권…투자자 '행태적편의' 유발"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2.0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본시장연구원과 한국금융소비자학회는 3일 서울 금투센터에서 '행태경제학 관점에서의 금융소비자 보호' 토론회를 열고, 파생결합증권이 복잡한 상품 구조로 투자자들의 '행태적 편의'를 유발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사진=자본시장연구원 제공
자본시장연구원과 한국금융소비자학회는 3일 서울 금투센터에서 '행태경제학 관점에서의 금융소비자 보호' 토론회를 열고, 파생결합증권이 복잡한 상품 구조로 투자자들의 '행태적 편의'를 유발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사진=자본시장연구원 제공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자본시장연구원과 한국금융소비자학회는 3일 서울 금투센터에서 '행태경제학 관점에서의 금융소비자 보호' 토론회를 열고, 파생결합증권이 복잡한 상품 구조로 위험 과소평가, 기대수익 과대평가 등 투자자들의 '행태적 편의'를 유발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파생결합증권은 유가증권과 파생금융상품이 결합한 형태로 기초자산 가치 변동에 따라 수익이 정해지는 증권이다.

 

김준석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주제발표에서 "파생결합증권 상품 구조의 복잡성으로 발행자·판매자와 투자자 사이 정보 비대칭성이 크고 투자자의 투자 의사 결정에는 행태적 편의가 발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자자는 파생결합증권의 투자 위험을 과소평가하고 기대수익률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으며, 과잉 확신이나 도박 성향을 가진 투자자일수록 파생결합증권에 투자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이어 김 연구위원은 행태적 편의를 유발하는 정보제공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며 "정보 비대칭성을 줄이는 동시에 투자자의 행태적 편의를 최소화하는 판매 관행이 정착하고, 상품의 위험성과 복잡성 수준에 따라 투자자 적합성 기준을 체계적으로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