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성폭행‘ 폭로한 김지은 씨 등 14명 ’참여연대 의인상‘ 수상 - 서울와이어
’안희정 성폭행‘ 폭로한 김지은 씨 등 14명 ’참여연대 의인상‘ 수상
’안희정 성폭행‘ 폭로한 김지은 씨 등 14명 ’참여연대 의인상‘ 수상
  • 서동화 기자
  • 승인 2019.12.0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김지은 정무비서를 성폭행한 혐의 등이 인정됐다./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김지은 정무비서를 성폭행한 혐의 등이 인정됐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 씨가 ’2019 참여연대 의인상‘을 받는다.

 

참여연대는 3일 ’2019 참여연대 의인상‘에 김 씨를 포함한 14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유명 연예인들의 불법행위 및 경찰과의 유착관계를 방정현 변호사를 통해 대리신고한 제보자와,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의 직원 폭행 및 일명 ’웹하드 카르텔‘을 통해 성범죄 동영상을 유통하는 등의 불법행위를 알린 제보자, 그리고 서울디지털재단에서 발생한 이사장 과 임원들의 비위행위를 신고한 11명의 직원들이 수상 명단에 올랐다.

 

지난해 김 씨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안 전 지사 비서로 일하는 동안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안 전 지사는 2심에서 김 씨를 성폭행한 혐의 등이 인정돼 징역 3년 6개월 형을 선고받았으며 지난 9월 대법원은 이 판결을 그대로 확정했다.

 

참여연대는 “성차별적이고 폭력적인 사회구조에 목소리를 내어 권력형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잘못된 통념과 편견을 바로잡았다”며 김 씨의 제보를 평가했다.

 

또한 참여연대는 “올해 수상자들은 사회적 영향력으로 은폐될 수 있는 연예인들의 불법행위와 ’웹하드 카르텔‘의 실체를 밝히며 지방자치단체 출연기관의 비위행위를 종합적으로 밝혀내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덧붙였다.

 

시상식은 오는 6일 오후 6시30분 한국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