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말 은행 BIS자본비율 15.4%… "규제 웃돌아" - 서울와이어
9월말 은행 BIS자본비율 15.4%… "규제 웃돌아"
9월말 은행 BIS자본비율 15.4%… "규제 웃돌아"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2.0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은행의 자본비율이 소폭 상승했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19개 국내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5.40%, 기본자본비율은 13.36%, 보통주자본비율은 12.76%, 단순기본자본비율은 6.60%를 각각 기록했다.


이는 6월 말 대비 각각 0.05%포인트, 0.07%포인트, 0.05%포인트, 0.09%포인트 오른 것으로, 금감원은 "규제 대비 안정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이 기간 연결 당기순이익은 3조4000억원 증가했고, 증자·자본증권 발행 등으로 총자본이 4조90000억원 늘어났다.

    
위험가중자산은 신용위험 가중자산을 중심으로 26조5000억원 증가했다.

    
은행별로는 씨티(19.51%)·광주(16.71%)·신한(16.46%)·국민은행(16.42%) 등 순으로 자본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11.85%), 카카오뱅크(9.97%)는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을 보였다.

    
다만 금감원은 인터넷 전문은행의 자본비율이 내년부터는 3%포인트 정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부터 자본 건전성 규정인 바젤Ⅰ 대신 바젤Ⅲ를 적용받으면 개인신용대출의 위험 가중치 적용률이 100%에서 75%로 내려가기 때문이다.


한편 국내 9개 은행지주회사(은행을 계열사로 둔 지주사)의 자본비율은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총자본비율은 13.62%, 기본자본비율은 12.25%로 각각 0.02%포인트씩 떨어졌다.


보통주자본비율은 11.37%로 0.06포인트 하락했으나 단순기본자본비율(5.76%)은 0.05%포인트 올랐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