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D 패널 가격 내년 2월 반등 조짐...'삼성·LG 구조조정 공급과잉 해소' - 서울와이어
LCD 패널 가격 내년 2월 반등 조짐...'삼성·LG 구조조정 공급과잉 해소'
LCD 패널 가격 내년 2월 반등 조짐...'삼성·LG 구조조정 공급과잉 해소'
  • 이현영 기자
  • 승인 2019.12.04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올레드TV,올해의 TV 휩쓸었다
LG올레드TV,올해의 TV 휩쓸었다

 

[서울와이어 이현영 기자]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의 구조조정에 따른 공급과잉 해소로 TV용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이 내년 2월께 상승세로 돌아설 전망이다.

 

   

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55인치 LCD 패널(3840×2160·120Hz) 가격이 내년 2월 상승 전환할 것으로 전망했다.

   

55인치 패널은 올해 1월 138달러에서 10월 110달러까지 떨어진 뒤 지난달까지 같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는데, 내년 2월 1달러 오른 뒤 9월까지 상승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관측이다.

   

65인치 패널(3840×2160·120Hz) 가격도 올해 10월 171달러에서 하락세를 멈췄고, 내년 4월 반등한 이후 9월까지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업계 관계자는 "10월 가격이 11월에도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가격 내림세가 멈췄다고 볼 수 있다"며 "패널 업체들이 공급량을 조절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IHS마킷은 지난달 26일 보고서에서 내년 글로벌 LCD TV용 패널 출하량이 올해 대비 7∼8%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의 생산라인 구조조정의 영향이 가장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6일 보고서에서는 한국 패널 업체의 내년 LCD 출하량이 32인치는 올해 대비 45%, 40∼43인치는 54%, 48∼50인치는 61%, 55인치는 45%, 60∼65인치는 38%씩 각각 줄어들 것으로 봤다.

   

앞서 삼성디스플레이는 LCD 라인인 8라인 일부를 가동 중단해 QD(퀀텀닷) 디스플레이 생산라인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LG디스플레이도 LCD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고 7.5세대와 8.5세대 생산라인의 가동률을 조절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에는 올림픽 효과 등으로 TV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돼 공급과잉이 더욱더 빠르게 해소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중 BOE, CEC-PANDA, CSOT 등은 여전히 내년 생산량 확대를 계획하고 있어 가격 반등이 다소 더딜 수도 있다.

   

한편 IHS마킷에 따르면 한국 패널 업체의 75인치 대형 LCD 패널 출하량은 내년에도 올해 대비 24% 늘어나 9월까지 가격 하락이 이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hyeon0e@seoulwire.com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