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청와대 ‘당혹감’ - 서울와이어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청와대 ‘당혹감’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의혹' 청와대 압수수색…청와대 ‘당혹감’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2.0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 등을 받고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11월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금융위원회 재직 당시 업체들로부터 뇌물 등을 받고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11월 27일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으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4일 청와대 비서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청와대는 내부적으로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서울동부지검은 이날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오전 11시 30분께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2017년 유 전 부시장의 비위 의혹에 대한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이 어느 수준까지 진행됐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감찰 자료와 보고문건 등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을 상대로 진행됐던 민정수석실 특별감찰이 석연치 않은 이유로 중단됐다고 보고, 감찰을 무마한 '윗선'을 찾는데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

 

민주당은 청와대를 겨냥한 검찰 수사에 강한 불만을 드러내며, 특검 도입까지 거론하고 나섰다.

 

특히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앞둔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A 검찰 수사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후 검찰이 경찰 압수수색을 통해 A씨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청와대 압수수색을 시도한 검찰을 겨냥해 "당장 정치를 그만두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 대변인은 논평에서 "뜬금없는 강제수사와 허위사실을 동원한 언론플레이로 경찰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며 "검찰 개혁이 필요한 이유를 또다시 하나 보탤 것인가"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