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우리들병원 특혜의혹에 "정상 대출" 일축 - 서울와이어
이동걸 우리들병원 특혜의혹에 "정상 대출" 일축
이동걸 우리들병원 특혜의혹에 "정상 대출" 일축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2.04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우리들병원 특혜의혹'과 관련해 "정상적인 대출"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 회장은 4일 산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들병원 대출 과정의 의혹을 묻는 말에 이렇게 답했다.
 

이 회장은 "우리들병원 대출이 정치 쟁점화하는 게 안타까운 일"이라고 전제한 뒤 "해당 대출은 정상적인 것으로, 절차적으로나 대출 기준에서 하등 문제 될 게 없다. 문제 삼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2년과 2017년 대선 기간에 대출이 나왔다는 교묘한 스토리텔링으로 정치 의혹을 제기하는데, 의혹이 있어 보인다고 하면 당시 산은 회장이던 강만수 회장한테 여쭤보라고 하고 싶다. 강 회장이 대선에 좌우될 사람이야?"라며 "(의혹을 제기한) 모 의원한테 강만수 전 회장을 면담해보라고 강력하게 말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주치의였던 이상호 회장 소유의 우리들병원이 2012년 9월 산업은행과 산은캐피탈에서 1천400억원을 대출받은 게 특혜였고, 이에 대한 경찰의 조사가 중단된 데도 정권 실세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거론했다. 2017년에도 산은에서 796억원을 추가 대출받은 점도 문제 삼고 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