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전자지갑 서비스’로 캄보디아서 타다와 제휴 - 서울와이어
신한은행, ‘전자지갑 서비스’로 캄보디아서 타다와 제휴
신한은행, ‘전자지갑 서비스’로 캄보디아서 타다와 제휴
  • 한보라 기자
  • 승인 2019.12.0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이 캄보디아 모빌리티 업체 MVL(엠블)과 함께 현지 간편결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서울와이어 한보라 기자] 신한은행이 ‘타다’(TADA)를 운영하는 캄보디아 모빌리티 업체 MVL(엠블)과 함께 현지 간편결제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양사는 지난 6월 업무협약(MOU)이후 첫 사업으로 ‘전자지갑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전자지갑 서비스는 신한은행이 전자지갑 솔루션을 개발해 제공하면 MVL 측이 솔루션을 자사 차량호출 애플리케이션인 ‘타다’(TADA)의 최우선 결제 수단으로 지정해 활용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타사의 기존 요금결제 서비스는 목적지 도착 후 별도의 앱을 구동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TADA’ 앱을 통한 원스톱 결제가 가능할 전망이다.  

 

앞으로도 양사는 운전자와 탑승자의 차량, 거래, 운행, 위치 정보 등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보다 정교한 마케팅을 실시하고 오토론 및 소액신용대출 상품 등 맞춤형 금융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현지 법인인 신한캄보디아은행의 리테일 금융서비스 강화를 위해 비대면 실명확인(e-kyc) 도입 및 전자지갑 사용처를 확대할 전망이다. 

 

신한은행 정지호 부행장은 “이번 MVL과의 전자지갑 제휴 서비스는 국내 은행이 해외에서 데이터 기반의 플랫폼 기업과 함께 고객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기반으로 고도화된 상품·서비스를 기획하는 것으로 단순한 서비스 제휴가 아닌 새로운 성장 전략을 찾는 도전 사례”라고 설명했다.

 

MVL 우경식 대표는 “이번 신한은행과의 협업을 통해 MVL의 ‘TADA’ 이용자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한은행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캄보디아 현지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