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소추 서두르는 美하원… 12월 하원 가결·내년 1월 상원 ‘재판’ 밑그림 - 서울와이어
트럼프 탄핵소추 서두르는 美하원… 12월 하원 가결·내년 1월 상원 ‘재판’ 밑그림
트럼프 탄핵소추 서두르는 美하원… 12월 하원 가결·내년 1월 상원 ‘재판’ 밑그림
  • 이동화 기자
  • 승인 2019.12.05 0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와이어 이동화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을 조사하던 미국 하원 정보위원회가 트럼프 대통령의 직권 남용 결과를 담은 탄핵 보고서를 법사위원회로 넘겼다.


하원 과반 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의 결정에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소추 여부는 법사위로 무대를 옮기게 됐지만 미국내 여론이 팽팽히 맞서면서 앞으로 치열한 공방전이 예상된다.


4일(현지시간) CNN과 BBC 등 외신에 따르면 하원 정보위는 300페이지 분량의 탄핵 보고서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의 위법행위 증거가 충분하다”며 대통령이 국익보다 개인적·정치적 이해관계를 우선시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를 바탕으로 하원 법사위는 이날 공청회를 열고 ‘위법행위’로 지적된 부분이 탄핵 절차에 해당되는 지를 심사한 후 탄핵소추안 초안 작성 절차에 들어간다.


BBC는 탄핵 보고서가 미 하원에서 찬성 13표 반대 9표로 가결돼 법사위로 넘어간 지 하루 만에 4명의 헌법 전문가의 공개 증언이 나왔다며 민주당이 탄핵소추 절차를 서두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헌법에서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해서는 ‘반역죄, 뇌물수수죄 또는 그 밖의 중죄나 경범죄’에 해당해야 한다.


주요 외신은 법사위를 통과한 탄핵소추안이 하원에서 가결될 경우 상원이 트럼프 대통령을 재판에 넘길 것이라며 지난 9월 말 시작된 탄핵 조사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이 크리스마스 전까지 하원 본회의에서 결의안을 채택해 과반 찬성을 얻고 탄핵소추를 단행하는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다면서 “하원의 목표는 12월 중순”이라고 보도했다.


미 하원은 민주당이 과반을 차지하고 있어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될 가능성이 높다. 다만 2020년 1월 이후 상원에서 열리는 탄핵 재판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유죄 판결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상원 의원 3분의 2가 찬성해야 한다. 현재 상원은 공화당이 53석, 민주당이 47석을 차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관한 여론이 양분되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은 “대통령의 위법행위에 대한 어떤 점도 제대로 밝혀내지 못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내가 런던에 있을 때 청문회를 열다니 하원 법사위는 수치스럽다”고 비꼬며 민주당을 비난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영국 런던에서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회담한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 정보위 탄핵 보고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2020년 대선에서 패배할 것 같은 민주당이 정치적 이득을 위해 (탄핵 조사를) 시작했지만 이는 공화당을 단결하게 한다”고 주장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