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병기,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로 밝혀져... 靑 질문에 답한 것뿐 - 서울와이어
송병기,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로 밝혀져... 靑 질문에 답한 것뿐
송병기,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로 밝혀져... 靑 질문에 답한 것뿐
  • 서동화 기자
  • 승인 2019.12.05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의 제보자로 밝혀졌다./사진=연합뉴스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의 제보자로 밝혀졌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최초로 청와대에 제보한 인물이라고 4일 파악됐다.

 

송 부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김 전 시장을 누르고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으로 분류된다. 여당 후보 측근의 제보가 청와대를 거쳐 경찰로 이첩됐다는 점에서 하명수사 의혹 논란이 증폭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날 청와대는 브리핑을 통해 김 전 시장의 측근비리 의혹을 촉발시킨 첩보가 어떻게 접수됐는지 설명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정부 부처에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로 파견돼 근무하던 A 행정관이 2017년 10월 스마트폰 SNS 메시지를 통해 김 전 시장의 의혹 등과 관련한 제보를 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에게 보고했다.

 

브리핑 이후 제보자는 송 부시장으로, A 행정관은 문모 행정관이라는 점이 추가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송 부시장에 대해 "특정정당 소속이 아니다"고 해명했으나, 현 시장의 측근 인사라는 점에서 여권에 편향된 제보를 한 것 아니냐는 공세는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송 부시장은 제보자가 자신이라고 지목되자 청와대의 설명과 달리 정부 측에서 먼저 접촉을 했고, 자신은 언론에 공개된 내용만을 전달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