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수출당국, 16일 도쿄서 국장급 회의… 3년만에 재개 - 서울와이어
한일 수출당국, 16일 도쿄서 국장급 회의… 3년만에 재개
한일 수출당국, 16일 도쿄서 국장급 회의… 3년만에 재개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2.05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위안부 합의 3주년인 28일 일본 언론이 악화되는 한일 관계를 지적하며 화해치유재단 해체를 결정한 문재인 정부가 여론에 휘둘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양국 통상당국의 수출규제 관련 국장급 협상이 오는 16일 도쿄(東京)에서 열린다.


이번 협상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의 '조건부 연기' 결정에 따라 마련된 자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양국이 4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장급 준비회의에서 1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제7차 수출관리정책대화를 개최한다는 데 합의했다고 5일 밝혔다.


전략물자 수출통제 관련 협의를 위한 양국 간 수출관리정책대화는 2016년 6월 마지막으로 열린 뒤 중단됐으나 최근 통상 갈등의 해법 모색을 위해 3년여 만에 다시 열리게 됐다.
 

양국은 이번 대화에서 △민감기술 통제와 관련한 현황과 도전 △국의 수출통제 시스템과 이행 △향후 추진방향 등의 의제를 놓고 현안 해결에 기여할 수 있는 사안에 대해 논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아울러 양국이 대화를 통해 상대국의 수출통제 시스템에 대한 이해가 증진될 것이라는 데에도 인식을 공유했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협상에는 이호현 산업부 무역정책국장과 이다 요이치(飯田陽一) 경제산업성 무역관리부장이 각각 한국과 일본 측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서울에서 열린 준비회의에서도 마주 앉은 바 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