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9일 원내대표 경선…강석호·유기준·심재철 3파전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자유한국당은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를 하루 앞둔 오는 9일 원내대표 경선을 치르기로 결정했다.

 

한국당 원내경선은 이미 출사표를 던진 유기준(4선)·강석호(3선) 의원과  5일  출마를 선언한 심재철 의원(5선)간 3파전에 돌입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최고위 비공개회의에서 다음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선거와 선거관리위원회 구성에 관한 안건을 처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이 정권과 싸워서 반드시 이길 수 있는 강력한 투쟁력을 가진, 우리 당의 미래를 같이 설계해나갈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이 선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내대표 경선 선관위는 여상규 의원이 위원장을 맡아 이날부터 운영된다.

 
한편 심 의원은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몸을 아끼지 않고 싸워본 사람, 싸울 줄 아는 사람이 내년 총선의 선봉장이 돼야 한다"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심 의원은 "자유와 민주를 왜곡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에 맞서 싸우겠다"며 "타협과 협상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끌어내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앞서 지난 3일에는 한국당 강석호(3선) 의원, 4일에는 유기준(4선) 의원이 출마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저를 보수통합의 실질적인 적임자라고 생각한다”며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감동의 보수통합을 이뤄내 총선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유 의원은 “정치력을 제고해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처리 문제 등을 해결하겠다”며 “특히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