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28% 임시직·일용직’…10%는 월 100만원 미만 벌이 - 서울와이어
워킹맘 ‘28% 임시직·일용직’…10%는 월 100만원 미만 벌이
워킹맘 ‘28% 임시직·일용직’…10%는 월 100만원 미만 벌이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12.06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킹맘' 가운데 임시·일용직 비중이 30%에 육박하며 10%는 월 100만원을 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워킹맘' 가운데 임시·일용직 비중이 30%에 육박하며 10%는 월 100만원을 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워킹맘' 가운데 임시·일용직 비중이 30%에 육박하며 10%는 월 100만원을 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통계청의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15~54세 취업 여성은 지난 4월 기준으로 282만7000명, 이 중 임금근로자는 229만명이었다.

 

임금근로자 가운데 임시·일용근로자는 64만1000명으로, 임금근로자의 28.0%를 차지했다.

 

17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36.6시간으로 1년 전보다 0.6시간 줄어들었다. 특히 6세 이하 막내 자녀를 둔 여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33.6시간으로 가장 적었고 7∼12세 막내 자녀가 있는 경우 37.5시간, 13∼17세의 경우 39.5시간이었다.

 

주 52시간제 시행 등의 영향으로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전반적으로 줄어든 경향이 있는 데다가 워킹맘 가운데 상당수가 임시·일용직으로 재취업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한번 경력이 단절된 여성은 상용직이었다고 하더라도 이후에 다시 상용직으로 진입하기가 어렵다"며 "임시직의 경우 상대적으로 단시간 일하기에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적다"고 설명했다.

 

워킹맘의 월수입은 100만원 미만을 버는 비율이 10.2%(23만5000명),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을 버는 비율이 33.1%(75만7000명),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은 29.5%(67만5000명), 300만원 이상 400만원 미만은 14.2%(32만5000명), 400만원 이상은 13.0%(29만8000명) 등으로 절반 가까이가 월 200만원을 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최저임금 상승과 물가 인상률 등이 반영된 추세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