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구직급여 벌써 7조5천억원 지급…최초로 한해 8조원 돌파할 듯 - 서울와이어
올해 구직급여 벌써 7조5천억원 지급…최초로 한해 8조원 돌파할 듯
올해 구직급여 벌써 7조5천억원 지급…최초로 한해 8조원 돌파할 듯
  • 서동화 기자
  • 승인 2019.12.0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주는 구직급여 지급액이 올해 들어 7억원을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사진=연합뉴스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주는 구직급여 지급액이 올해 들어 7억원을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주는 구직급여 지급액이 올해 들어 7조500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고용노동부는 9일 ‘고용행정 통계로 본 11월 노동시장의 주요 특징’을 통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을 5932억원으로 밝혔다. 작년 동월(5195억원)보다 14.2% 증가한 금액이다.

 

지난 1~11월의 구직급여 누적 지급액은 7조4832억원으로 집계됐으며, 추세에 큰 변화가 없다면 올해 총액은 8조원을 넘을 전망이다. 한 해 구직급여 지급액이 최초로 8조원을 넘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구직급여 지급액의 증가세를 고용 한파 탓으로 해석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구직급여 지급액의 가파른 증가세는 고용 안전망을 강화한 결과”라고 설명하며, “올해 들어 고용 사정이 꾸준히 개선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작년 동월(8만명)보다 7.5% 증가한 8만6000명이다. 구직급여 수급자는 41만2000명으로 7.3% 늘었다. 1인당 평균 수급액은 143만9000원이다.

 

서비스업의 가입자는 작년 동월보다 47만6000명(5.3%) 증가한 948만5000명으로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세를 이끌고 있다.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356만9000명으로, 작년 동월(358만2000명)보다 0.4% 감소했다. 제조업의 가입자는 지난 9월부터 감소세로 돌아섰으며, 감소 폭도 커지고 있다.

 

자동차 업종의 가입자는 자동차 생산 감소와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9500명 감소 했으며, 설비투자 위축 등으로 기계장비 업종의 가입자도 5100명 줄었다.

 

전자통신 업종의 가입자도 1300명 감소했지만 이 업종에 속하는 반도체 업종의 가입자는 3300명 늘어 증가세를 유지했다.

 

연령별 가입자를 보면 60세 이상 고령층이 21만3000명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14.5%)을 보였다. 보건복지(6만7000명), 제조업(2만1000명), 공공행정(2만1000명) 등의 업종에서 60세 이상 가입자의 증가 폭이 컸다.

 

한편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의 주요 특징'은 고용보험 등 행정 통계를 토대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자영업자와 주 15시간 미만 노동자, 공무원 등은 분석 대상에서 제외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