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손예진 ‘사랑의 불시착’...네티즌 “이미 사랑에 빠진 눈빛인데?” - 서울와이어
현빈‧손예진 ‘사랑의 불시착’...네티즌 “이미 사랑에 빠진 눈빛인데?”
현빈‧손예진 ‘사랑의 불시착’...네티즌 “이미 사랑에 빠진 눈빛인데?”
  • 최혜연 기자
  • 승인 2019.12.0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에 배우 현빈, 손예진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최혜연 인턴기자] 배우 현빈과 손예진이 지난 해 영화 ‘협상’에 이어 tvN 새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재회한다는 소식이 들려와 네티즌들 사이에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둘이 연애 했으면 좋겠다! 너무 잘어울린다 솔직히”(vivi****), “둘이 드라마 찍고 그래서 그런걸까요 ㅎㅎ 정말 잘 어울려요~~”(bom7****), “둘이 비쥬얼적으로 너무 잘 어울림. 제발 사귀세요 ㅠㅠ”(rick****), “이미 사랑에 빠진 눈빛인데요...?”(tjdd****) 등의 반응을 보이며 현빈과 손예진의 실제 같은 달달 케미를 응원하고 있다.


한편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제작발표회에 배우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환 등이 참석했다.


현빈과 손예진은 "아이디어가 기발하고, 시나리오 자체가 너무 재밌다"고 입을 모으며 자신감을 보였다.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특급 장교 리정혁(현빈)의 로맨스를 그린다.


현빈과 손예진은 그간 두 차례 열애설에 휩싸였으나 부인한 바 있다. 이 때문에 두 사람 호흡에 대한 세간의 기대가 한층 클 수밖에 없다. 배우들 역시 '궁합'을 자연스럽게 강조했다.


현빈은 열애설에 대해 "저희는 웃어넘겼던 일이고 그게 작품을 선정하는 데 영향을 미치진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그러면서도 "'협상'은 다른 공간에서 따로 연기한 경우가 대부분이었기에 같은 공간에서 예진 씨와 호흡해보고 싶단 생각을 했다. 그리고 그 작품이 이왕이면 더 밝고 경쾌했으면 좋겠고, 예진 씨의 매력이 더 많이 보일 수 있는 작품이었으면 했는데 그게 생각보다 빨리 찾아왔다"고 말했다.


손예진 역시 "배우가 다시 함께 작품을 할 기회가 굉장히 드문데, 인연인 것 같다"며 "이 시나리오를 읽으며 리정혁과 현빈 씨는 100% 싱크로율을 보인다고 생각했다. 이 역할을 꼭 현빈 씨가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우리 호흡은 점점 더 잘 맞아간다"고 화답했다.


'사랑의 불시착'에는 유학파 첼리스트이자 평양의 '퀸카'인 서단 역의 서지혜, 비밀로 가득한 사업가이자 사기꾼 구승준 역의 김정현도 출연한다.


네 사람 외에 오만석, 김영민, 김정난, 김선영, 장소연 등 베테랑 배우들이 조연으로 나선다. 


'사랑의 불시착'은 14일 밤 9시 첫 방송 하며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과 영어권, 라틴 아메리카 지역은 첫 방영일부터 매회 정규방송 종료 후 공개되며, 일본과 유럽 지역은 내년 2월 16일 전 회차 동시에 공개된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