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베트남축구 인도네시아 꺾고 60년만에 우승 - 서울와이어
박항서 매직,베트남축구 인도네시아 꺾고 60년만에 우승
박항서 매직,베트남축구 인도네시아 꺾고 60년만에 우승
  • 김하성 기자
  • 승인 2019.12.11 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매직,베트남축구 인도네시아 꺾고 60년만의 SEA게임 우승/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인도네시아와의 동남아시안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열정적으로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박항서 매직,베트남축구 인도네시아 꺾고 60년만의 SEA게임 우승/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인도네시아와의 동남아시안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열정적으로 선수들에게 지시를 내리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박항서 매직'이 또 한번 베트남은 물론 아시아 축구팬들을 열광케했다.

 

박항서호는 인도네시아를 꺾고 베트남 국민들에게 60년 만에 동남아시아(SEA) 게임 축구 우승을 선사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대표팀은 10일(현지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살 기념 경기장에서 열린 SEA 게임 축구 결승전에서 2골을 올린 '유럽파' 도안반하우(헤렌벤)의 맹활약을 앞세워 인도네시아를 3-0으로 대파했다.

   

이로써 베트남은 SEA 게임 축구 60년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1959년 첫 대회 때 월남(South Vietnam)이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지만, 베트남이 통일되기 전 남쪽 대표팀이 이룬 성과여서 이번 우승에 대한 의미가 다르다.

  
   

특히 지난 11월 베트남축구협회와 재계약을 한 박 감독은 베트남을 10년 만에 SEA 게임 결승에 올려놓은 데 이어 금메달까지 선사, 축구팬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박항서 감독은 후반 32분께 판정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하는 위기를 맞았지만, 베트남은 이영진 수석코치의 지휘 아래 실점 없이 3-0 완승을 거뒀다.

 

이날 결승전에서 '박항서 매직'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종료 휘슬이 울리자 베트남 전역에선 거리응원을 펼치던 베트남 축구 팬들이 환호성을 지르는등 축제 분위기에 휩싸였다.
  
   

팬들은 북과 꽹과리를 치고 불꽃을 터트리며 승리를 자축했고, "베트남, 보딕(우승)"을 끝도 없이 연호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