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인베스트먼트-텔콤, 인도네시아서 ‘센타우리 펀드’ 결성 - 서울와이어
KB인베스트먼트-텔콤, 인도네시아서 ‘센타우리 펀드’ 결성
KB인베스트먼트-텔콤, 인도네시아서 ‘센타우리 펀드’ 결성
  • 한보라 기자
  • 승인 2019.12.11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인베스트먼트는 9일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 통신그룹 텔콤(Telkom)과 공동운용펀드인 센타우리 펀드(Centauri fund) 결성식을 가졌다 / 사진 = KB인베스트먼트 제공

 

[서울와이어 한보라 기자] KB인베스트먼트가 인도네시아 시장을 통해 글로벌 경제발전과 혁신속도가 빠른 동남아시아 시장에 진출한다. 

 

KB인베스트먼트는 9일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 통신그룹 텔콤(Telkom)과 공동운용펀드인 센타우리 펀드(Centauri fund) 결성식을 가졌다. 


 
결성식에는 텔콤그룹 리리크 아드리안샤(Ririek Adriansyah) 최고경영자와 KB금융그룹 이창권 전략총괄전무를 비롯한 양사 주요 임원과 한-인도네시아 정부관계자들도 참석했다. 

 

또한 현지 스타트업과의 간담회 시간이 조성되기도 했다. 

 

센타우리펀드는 KB인베스트먼트와 텔콤 인도네시아 그룹 산하 투자사인 MDI Ventures가 공동 운용할 예정이며 동남아시아 지역의 새로운 투자생태계를 리드한다는 목표를 가진다. 

 

현재 센타우리펀드는 연내 1차 결성 마무리 중에 있으며 추가 출자자 모집을 통해 최대 1억5000만 달러 규모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어 내년 1분기부터는 △핀테크 △전자상거래(E-commerce) △빅데이터 등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본격 집행할 전망이다. 주요 투자 타겟으로는 건별 투자금액 1백만불에서 5백만불 내외의 Pre-Series A부터 Series B다. 

 

한편 센타우리펀드는 혁신 스타트업 투자를 넘어서 양사의 사업적 자산과 시너지를 추구할 수 있는 다양한 협업을 모색하고 있다. 스타트업이 인프라가 취약한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것이 그들의 목표다. 

 

KB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이번 공동운용펀드 결성은 신남방정책에 따른 한-인도네시아간의 우호적인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현지 최대 통신그룹인 텔콤과의 협업을 통해, KB금융그룹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진출 전략을 다양화 하였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펀드투자 외에도 향후 Telkom 그룹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과 다양한 형태의 협업 기회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공동운용펀드 결성은 KB금융그룹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가속화하며 글로벌 진출 전략을 다양화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펀드투자 외에도 향후 현지 최대 통신그룹 텔콤그룹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과 다양한 형태의 협업 기회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 투자업계가 동남아시장에 주목하는 이유는 높은 성장가능성 대문이다. 특히 인도네시아는 2억7000만명의 인구를 보유한 세계 4위 인구 대국이다. 중산층의 지속적인 증가추세와 디지털경제 시스템 확산 등 스타트업 성장에 유리한 환경을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