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썩이는 집값에 대출 수요↑… 은행권 주담대 11개월만에 최대 - 서울와이어
들썩이는 집값에 대출 수요↑… 은행권 주담대 11개월만에 최대
들썩이는 집값에 대출 수요↑… 은행권 주담대 11개월만에 최대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2.11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들썩이는 부동산 가격에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급증했다. 11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11개월 만에 최대 규모로 증가한 것이다. 3분기 부실채권 비율은 5분기째 0%대를 이어갔다.
 

11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7조원 증가했다.
 

이중 주택담보대출 증가분은 4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12월(4조9000억원) 이후 11개월 만에 최대를 나타냈다.
 

한국은행은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 속 주택 매매와 전세거래에 따른 자금수요가 늘어난 결과"라고 해석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주택 매매가격은 전월 대비 0.50% 상승, 작년 10월(0.51%)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올해 1∼11월 누적 기준 은행권 주담대는 40조1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2017년(37조2000억원), 2018년(37조8000억원)의 연중 증가 규모를 웃도는 수준이다.
 

주담대를 제외한 기타대출은 11월 2조1000억원, 1~11월 누적 13조5000억원 증가를 나타냈다.
 

11월 은행권 기업대출은 5조9000억원 늘었다. 대기업 대출 증가액이 8000억원, 개인사업자대출(2조6000억원)을 포함한 중소기업이 5조1000억원이다. 
 

3분기(7~9월) 부실채권 비율은 0.86%로 지난해 3분기 말(0.96%) 이후 5분기 0%대를 유지했다. 
 

부문별로는 기업여신 부실채권 비율이 1.23%로 전분기보다 0.09%포인트 낮아졌고, 가계여신 부실채권 비율이 0.26%로 0.01%포인트 올랐다. 주담대 부실채권 비율은 0.20%로 집계됐다.
 

한편 전(全)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6조5000억원으로, 지난달(8조3000억원)과 전년 동기(8조원)보다 둔화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