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실손보험 인상 추진... 인상률 놓고는 눈치싸움 - 서울와이어
내년 실손보험 인상 추진... 인상률 놓고는 눈치싸움
내년 실손보험 인상 추진... 인상률 놓고는 눈치싸움
  • 염보라 기자
  • 승인 2019.12.1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가 위치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전경,/사진=연합뉴스
금융위원회가 위치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전경,/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제 2의 건강보험'으로 불리는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가 내년 1월부터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가 원하는 인상폭은 15~20% 선이다. 다만 금융당국이 인상률 완화를 압박하고 있어 인상률이 한 자릿수로 대폭 하향 조정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15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 현대해상,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손해보험사들은 내년 1월에 실손보험이 갱신되는 고객들에게 최근 보험료 인상 예고문을 고지했다.


내년 1월 1일부터 보험료 인상을 적용하기 위한 사전 절차에 착수한 것이다. 보험사들은 보험료 인상 15일 전까지 고객들에게 인상 예정 사실을 고지해야 한다.


한화손해보험과 농협손해보험 등 역시 16일까지 고객들에게 안내문을 보낸다는 계획이다.


각 보험사가 자체 손해율을 기초로 결정한 인상 수준은 평균 15~20% 정도다. 고객별로 인상률이 20% 이상인 경우도 생길 수 있다.


다만 각 손보사는 이번 고지에 '보험료 인상률이 변동될 수 있다'는 문구를 포함하거나 인상률 없이 인상 가능성만 언급하는 등 '여지'를 남겨뒀다. 정부의 제동에 대비해 한발 물러설 수 있는 공간을 마려해둔 셈이다. 


앞서 금융위원회와 보건복지부는 지난 11일 공·사 보험 정책 협의체' 회의를 열었으나 내년 실손보험 인상률에 대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지 않았다. 나아가 실손보험의 손해율 급등에 따른 손보사들의 어려움은 인정하면서도 "보험료 인상에 앞서 보험사들이 자구 노력을 우선하는 것이 맞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실손보험은 국민 3명중 2명이 가입해 '제 2의 건강보험'으로 불리지만, 동시에 보험업계에서는 대표적인 '적자 상품'으로 손꼽힌다.


실손보험 손해율은 상반기 기준 130%에 이른다. 이는 받은 보험료보다 지급한 보험금과 사업비가 1.3배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1억원 보험료가 들어오면 되려 3000만원 적자가 발생하는 구조인 것이다. 이대로면 올해만 총 2조원에 달하는 적자가 예상돼 보험업계에서는 약 20%의 인상률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해 왔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