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일자리, ‘자동차 공장 건립’으로 첫 시작 - 서울와이어
광주형일자리, ‘자동차 공장 건립’으로 첫 시작
광주형일자리, ‘자동차 공장 건립’으로 첫 시작
  • 서동화 기자
  • 승인 2019.12.2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26일 오전 광주 빛그린 국가산업단지에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적용되는 합작법인 광주 글로벌모터스 자동차 공장 기공식을 열었다./사진=연합뉴스
광주시는 26일 오전 광주 빛그린 국가산업단지에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적용되는 합작법인 광주 글로벌모터스 자동차 공장 기공식을 열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서동화 기자]  ‘광주형 일자리’가 첫 사업인 자동차 공장 건립을 시작으로 본격화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광주시는 26일 오전 광주 빛그린 국가산업단지에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적용되는 합작법인 광주 글로벌모터스 자동차 공장 기공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황덕순 청와대 일자리수석 등 중앙 부처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박광태 광주 글로벌모터스 대표이사와 이용섭 광주시장, 이원희 현대자동차 대표이사, 송종욱 광주은행장 등 주주와 지역 노사민정위원회 위원, 국회의원, 시민 등도 착공을 축하했다.

 

광주 글로벌모터스의 공장 부지는 60만4300여㎡, 건물 연면적 10만9200여㎡로 연간 10만대 생산 라인을 갖춘다.

 

시험생산을 거쳐 2021년 하반기부터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양산할 계획이다.

 

광주 글로벌모터스는 친환경, 디지털, 유연화를 콘셉트로 공장을 짓고 팀장급 직원을 시작으로 1000여명을 채용할 방침이다.

 

광주시는 부품 업체 등 간접 고용을 포함하면 1만2000여명 채용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Sponsored AD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