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 상부공사 착수 - 서울와이어
철도공단,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 상부공사 착수
철도공단,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 상부공사 착수
  • 안승국 기자
  • 승인 2018.09.1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호 횡단하는 국내 최장 아치교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 상부공사 현장.
서해선 복선전철 아산고가 상부공사 현장.

 

 

[서울와이어 안승국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는 서해선(홍성∼송산) 복선전철(연장 90.01km) 구간 중 안성천을 횡단하는 아산고가의 상판 거치를 14일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충청본부는 아산고가의 지지대 역할을 하는 수직 구조물 공사를 마쳤다. 아산고가의 수평 콘크리트 구조물을 바지선과 리프팅 타워를 이용해 지지대 상부에 올리는 공사를 이날부터 시작했다. 아산고가의 길이는 5.9km이며, 이 중 아치교 구간은 국내 최장인 625m에 달한다.


이날 공사 현장을 방문한 장봉희 본부장은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에 착공한 지난 2015년 4월 이래 무사고 작업을 추진한 협력사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표창을 수여했다.


장봉희 본부장은 “서해선이 개통되면 충남과 경기 서부지역에서 수도권 접근 시간이 크게 단축되고, 향후 통일시대를 여는 간선철도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며 “개통하는 날까지 철저한 안전시공과 품질관리를 통해 고품질의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충청본부는 서해선 복선전철 사업에 지금까지 1조 5천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약 3조 4천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만 5천여 명의 고용유발효과를 내고 있다.

 

ask1121@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