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자친구, 취중 난동→쌍방 폭행으로 번져? 구하라는 병원行 - 서울와이어
구하라 남자친구, 취중 난동→쌍방 폭행으로 번져? 구하라는 병원行
구하라 남자친구, 취중 난동→쌍방 폭행으로 번져? 구하라는 병원行
  • 정은란 기자
  • 승인 2018.09.1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하라 SNS 캡처
구하라 SNS 캡처

[서울와이어=정은란 기자] 디스패치가 가수 구하라와 그의 남자친구의 폭행 전말을 공개했다.

디스패치는 14일 전날(13일) 새벽 있었던 구하라와 남자친구의 쌍방 폭행과 관련해 자세한 내막을 보도했다.

사건 설명에 앞서 매체는 구하라 남자친구가 헤어 디자이너 C씨로, 강남에서 활동하는 뛰어난 실력, 외모의 소유자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의 만남은 한 뷰티 프로그램이라는 사실도 밝혔다. 다만 이러한 '특정'이 신상 노출의 빌미를 제공한 셈이 됐다. 대상이 확실하게 압축되면서 프로그램명이 실검에 노출되는 등의 이목을 끌었다.

한편, 매체는 사건 당일 구하라 남자친구 C씨가 취중에 구하라의 집에 들어와 구하라를 발로 깨우고 집기를 집어던지는 소동을 일으켰다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이 다툼을 벌였고, 결국 폭행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현재 양측 모두 경찰 출석에 불응하고 있는 상황이다. 구하라는 최근 수면장애 등으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그런 점에서 사건 당일 남자친구의 행동에 격분할 수 있었다는 여지도 있다. 다만 구하라는 어떠한 입장도 내지 않고 침묵을 지켰다. 이 가운데 14일 밤 구하라 측은 구하라가 현재 병원에 입원 중이며, 회복 후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jung@seoulwir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